본문으로 바로가기
66653946 0092021030966653946 04 0401001 6.2.6-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266146000

램지어 '역사 왜곡'에 美·中·北 "사과하라"…각국 당국자 움직인다(종합)

글자크기

한국계 美하원의원 "해악만 끼친 논문"

中외교 대변인 "명확한 증거있는 역사"

뉴시스

[서울=뉴시스]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자발적 매춘부'로 왜곡한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하버드대 로스쿨 홈페이지를 살펴보면 그의 직함은 '미쓰비시 일본 법학교수(Mitsubishi Professor of Japanese Legal Studies)'다. 사진은 하버드대 로스쿨 홈페이지 갈무리. 2021.03.0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우 양소리 기자 = 일본군 위안부 역사를 왜곡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에 한국은 물론 미국, 중국, 북한의 당국자들이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고 8일(현지시간) 하버드 교내지 '더 하버드 크림슨'은 보도했다.

'세계 여성의 날'인 이날 미국의 대표적 보수 언론인 폭스 뉴스는 한국계 미셸 박 스틸 연방하원의원의 기고문을 통해 "여성들이 자발적으로 성매매에 참여하기로 계약을 했다는 것을 시사하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태평양전쟁 당시 성계약)은 사실관계가 부정확하고 오해소지가 있다"고 보도했다.

스틸 의원은 "한국에서 태어나 일본에서 자란 한국계 미국 여성으로서 일본군 위안부의 역사에 친숙하다"며 "나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공개된 이후 아시아계 미국인들로부터 많은 얘기를 들었다. 우리는 그의 논문에 매우 화가 났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그가 역사를 다시 쓰고 미래 세대를 진실로부터 오도하는 것을 참을 수 없다"며 "일본군 위안부의 경험은 너무 오랫동안 은폐되고 거의 잊혀 왔다. 그의 논문은 이 여성이 인내한 매우 고통스럽고 실제적인 사건을 부정하는 해악만 끼쳤다"고 강조했다.

스틸 의원은 "램지어 교수는 '매춘부가 일본군을 어디든 따라다녔다'고 주장했는데 이는 일본군 위안부를 묘사하는 매우 모욕적인 방법일 뿐만 아니라 사실이 아니다"며 "사실은 1932년~1945년 수십만명의 여성이 납치돼 일본군에 의해 강제 성노예가 됐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우리가 우리의 역사를 숨기면 우리는 그것을 반복하게 된다. 이와 같은(일본군 위안부) 잔혹 행위가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우리에게 달려있다"며 "우리 자녀, 손자 손녀에게 아픈 역사라도 정확한 역사를 가르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달 22일에는 공화당 소속인 한국계 연방하원의원인 영 김이 램지어 교수의 사과를 촉구하며 "피해자에 모욕을 주는 논문"이라고 비난했다. 애덤 시프(민주) 하원 정보위원장과 주디 추(민주) 하원 아시아·태평양 코커스 의장 등도 "인권에 역행하는 문제"라며 꼬집었다.

백악관 역시 관련 문제를 확인하겠다고 응답했다. 지난 3일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램지어 교수의 논문과 관련한 질문을 받은 뒤 "국가 보안팀과 논의를 통해 후속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 전역의 정부 관계자들도 해당 논문과 관련해 발언을 내놓고 있다.

중국의 화춘잉(?春?)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19일 기자회견에서 "위안부와 관련된 역사는 의의를 제기할 수 없이 명확한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그는 "중국은 침략 전쟁을 부정하고 왜곡하는 모든 잘못된 행위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북한 역시 램지어 교수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지난 2일 한 대담 기사를 통해 램지어 교수가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원체 램지어는 미국에서 출생하자마자 일본으로 건너가 18살까지 살면서 일본 전범기업인 미쓰비시의 후원으로 학교를 다녔고 지금도 미쓰비시의 후원을 받으며 하버대 교수직을 유지하고 있는 추악한 돈벌레, 사이비 학자"라고 질타했다.

매체는 "우리 민족만이 아닌 전 인류가 램지어라는 자를 단죄, 규탄하고 있다"며 "세계 여러 나라의 학계, 정계 인사들 역시 램지어의 논문은 '오류 투성이', '출처가 불분명한 논문'이라고 하면서 램지어를 비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램지어 교수는 지난달 25일 동료들에 이메일을 보내 "이번 문제가 내 삶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논란이 확산되는 데에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논문과 관련된 토론은 이제 다른 학자들의 몫이라며 책임을 회피했다. 또 이미 자신의 주장은 '자생력을 지녔다'며 더는 개인적으로 대응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soun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