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54523 0522021030966654523 02 0204001 6.2.6-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267166000

'한명숙 비밀누설' 고발당한 임은정 검사 "담담하게 견뎌"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수사팀 위증교사 의혹과 관련해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당한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연구관이 "숙명처럼 따라다니는 악성 민원 담담하게 견딘다"고 심정을 전했다.

임 연구관은 9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업무를 하다보면 숙명처럼 따라다니게 되는 속칭 '악성 민원인'들에게 고소, 진정을 좀 당해봤다"며 "공무상 기밀누설 고발 운운 기사를 전혀 신경쓰지 않는다"고 밝혔다.

뉴스핌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 [사진=뉴스핌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 연구관은 "지난 3월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직무이전권 행사 직후부터 현재까지 대검 감찰부는 출입기자단에 배포하고자 대변인실에 3차례에 걸쳐 문서를 송부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제가 담당하던 사건이 워낙 사회적 이목을 끈 사건이라 중앙지검 검사 겸직 발령 후 많은 분들이 향후 제가 수사하는 것으로 기대하셨을 것"이라며 "그렇게 알고 있을 사건 당사자는 물론 국민들의 알 권리 보장 차원에서 주임검사 교체 사실을 공개하기로 하고, 감찰부는 대변인실에 매우 간단한 알림글을 1차 보낸 후 오보 대응 문건을 2회에 걸쳐 보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담벼락에 쓴 관련 글들은 감찰부가 언론 배포를 위해 대변인실에 보낸 문건 내용을 그대로 옮기거나, 이를 쉽게 풀어쓴 글들에 불과하다"며 "물색 모르는 공무상 기밀누설 운운 기사들이 쏟아지니 살짝 당황스럽다"고 적었다.

또 "감찰부는 내밀한 수사내용은 보안을 지키되, 국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최소한의 정보인 주임검사 교체 사실을 국민에게 알리고, 쏟아지는 오보와 소문, 추측들로 오해와 의혹이 커져 부득이 이를 해소하고자 오보 대응한 것"이라며 "공무상 기밀누설 운운을 하시는 분들을 보니 무엇을 위한, 누구를 위한 비밀인지 의아하다"고 꼬집었다.

임 연구관은 "제가 검찰에서 최전선에 있다 보니 오해와 누명이 적지 않다"며 "악의적인 의도가 엿보여 속상하긴 합니다만 또한 숙명처럼 감당해야 할 제 몫이다. 담담하게 견딘다"고 덧붙였다.

앞서 시민단체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전날인 8일 임 연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대검에 고발했다.

법세련은 임 연구관이 지난 4일 페이스북에 '검찰 측 재소자 증인들을 형사 입건해 공소 제기하겠다는 저와 형사 불입건하는 게 맞다는 감찰3과장, 서로 다른 의견이었는데 총장님은 감찰3과장을 주임검사로 지정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 "수사기관 내부 비밀을 유출했다"고 주장했다.

kintakunte8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