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55303 0372021030966655303 04 04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268284000

지구촌 '램지어 망언'에 분노…전세계 주요 매체 일제히 램지어 비판

글자크기

영미 언론 '램지어 망언' 본격 보도

헤럴드경제

일본 도쿄에 거주하는 여성들이 지난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 인권 보장을 주장하고 있다.[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지구촌 여론을 주도하는 세계의 주요 매체들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미쯔비시 교수의 망언을 본격적으로 비판하기 시작했다. 세계 여성의 날(8일)을 맞아 보편적인 상식과 이성을 뛰어넘는 일본 측 억지 주장에 대해 세계의 집단 지성이 직접 나서 이를 공론화하는 형국이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8일(현지시간) '하버드대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 여성 관련 주장으로 격노를 일으켰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램지어 교수의 망언을 깊이 있게 다뤘다.

가디언은 램지어 교수가 '태평양 전쟁 성 계약' 논문에 담은 주장은 "전시 잔혹행위를 숨기려는 일본 극우파가 지지하는 견해"라면서 "저명한 학자들이 논문에 역사적 근거가 없다고 지적하며 연구 진실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1990년대 초 위안부 생존자들의 증언이 나온 뒤 위안부 문제로 한일관계가 악화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국이 2015년 위안부 합의를 체결했으나 2018년 문재인 대통령이 생존자들의 뜻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사실상 무효화했다고 밝혔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도 이날 '하버드대 교수가 (일본군에 동원된) 한국인 위안부 여성들이 성노예가 아니라 자발적으로 매춘을 했다는 주장으로 분노를 촉발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번 논란을 다뤘다.

인디펜던트도 가디언과 마찬가지로 램지어 교수 논문에 근거와 증언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제기된다면서 하버드대 학자들과 다른 기관들이 램지어 교수의 주장이 증거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램지어 교수의 주장이 한일 간 국제적 논란으로 이어졌고 남북한은 이 사안에선 공동전선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한국이 사과와 보상을 요구하는 동안 일본 지도자들은 이 사안에 관해 오랫동안 방어적 태도를 유지해왔다고 설명했다.

영국의 최대 대중지인 데일리메일은 '하버드대 교수가 새 논문에서 일본군 위안부들이 자발적으로 매춘부가 됐다고 주장한 뒤 분노를 유발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램지어 교수의 공식 직함인 '미쓰비시 일본 법학교수'를 명시했다.

미국에서는 세계 최대 통신사인 AP통신이 '하버드대 교수의 위안부 관련 주장이 엄청난 논란을 불렀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번 사태를 소상히 전했다.

AP통신은 "유엔은 1996년 보고서에서 위안부가 '폭력적이고 노골적인 강압'으로 끌려간 성노예라고 결론내렸다"면서 "일본은 1993년 담화에서 위안부들이 의지에 반해 끌려갔다고 인정했으나 이후 일본의 지도자들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폭스뉴스는 한국계인 미셸 박 스틸 미국 연방 하원의원의 기고문을 실었다.

세계 여성의날을 맞아 쓴 기고문에서 스틸 의원은 "일본군의 위안부 여성 집단노예화는 일본 역사에서 추악한 오점"이라며 "의회의 동료들과 진실을 걱정하는 사람들에게 램지어 논문을 규탄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도 지난달 26일 '하버드 교수가 전시 성노예들을 매춘부로 불렀다가 반발을 샀다'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에서 이번 사태를 보도했다.

같은 날 시사주간지 뉴요커는 램지어 교수가 동료들에게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는 내용의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 기고문을 공개했다.

soo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