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56337 0372021030966656337 01 01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615269787000

박영선 “서울에서 부동산 투기는 발도 못 붙이게 될 것”

글자크기

“부당이익 환수법 국회가 처리해달라” 당부

오세훈 향해 10년 전 특혜 논란 다시 제기

헤럴드경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4.7 재·보궐선거 공천장 수여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4ᆞ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LH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두고 다시 “서울에 부동산 투기가 발붙이지 못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9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장 수여식에서 “LH 사태처럼 내부 정보를 악용한 부당 이익을 환수하는 법안을 국회가 반드시 처리해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회의원 시절 (삼성비리 부당이익 환수를 위한) 이학수법을 발의하면서 불법적인 이익은 반드시 환수해야 한다는 것이 내 소신이었다”고 언급한 박 후보는 “서울시장이 되면 서울시청과 SH 서울주택도시공사를 철저하게 전수조사하고, 범죄 혐의가 확인되면 단호하게 대처하여 서울에 부동산투기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며 “시민이 참여하는 감시기구를 설치하고, 서울시특별사법경찰 그리고 향후 자치경찰을 투입하여 직무상 비밀 그리고 내부정보를 이용한 공무원의 사익추구 형태를 근절하는 등 서울시 전역의 부동산 투기를 감시 단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당선 즉시 소상공인 화끈 무이자 대출 5천만 원, 20대 청년 출발자산 5천만 원 정책을 실시하겠다”라며 “반드시 승리하여 ‘21분 도시 서울’로 세계디지털경제수도, 미세먼지 걱정 없는 친환경 그린 도시, 미래100년의 글로벌 표준도시 서울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전날 민주당 첫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도 LH 사건을 언급하며 “LH 문제는 (강남개발 시대인) 과거에서나 있었던 일인데 계속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에 화가 난다”며 “부동산 정책을 집행하는 기관에서 내부정보를 이용한 사적인 이익 추구는 국민을 분노하게 하는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은 선거를 한 달 앞두고 터진 대형 악재에 재발 방지를 위한 입법 활동을 강조하며 여론 달래기에 집중하고 있다. 오히려 야권 후보인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과거 토지 보상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공세에 나섰다.

박 후보 캠프 대변인을 맡은 고민정 의원은 이날 오후 “토지 보상으로 막대한 차익을 얻는 과정에 서울시의 관여가 있었고, 당시 오 후보가 시장으로 재직 중이었다는 내곡동 땅 셀프 특혜의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며 “당시 특혜 논란이 불거질 것이 불 보듯 뻔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처리하지 않은 것은 공직자로서의 처신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닌가. 제대로 된 해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osy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