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36228 0232021040867336228 02 0201001 6.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42403000 첫 출근 오세훈 오늘부터 서울시는 다시 2104081331

'첫 출근' 오세훈, 코로나 대응·소상공인 지원 등 현안 산적…"미흡한 점 보완"

글자크기

오세훈 "임기가 비록 1년 남짓, 최선을 다해 미흡했던 점 보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 대한 지원 구체화 해야…시의회·자치구 협조도 필수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조직은 큰 폭 물갈이 전망

아시아경제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현충원 참배로 공식일정을 시작한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은 약 9개월 동안 시장 공백 상태였던 서울시를 정비하고 직면한 현안을 푸는 데 집중할 전망이다. 보궐선거를 통해 임기 1년 3개월짜리 서울시정을 넘겨받은 만큼 취임 직후부터 코로나19 방역과 백신 접종 그리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 등 현안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박원순표’ 사업과 조직을 물갈이 할 것으로 보인다.


오 시장은 8일 오전 8시50분 서울시청 1층에서 진행된 환영행사에서 “보궐선거로 당선돼 임기가 비록 1년 남짓이지만 미흡한 점 보완해 바꿔나가겠다”면서 “코로나 등 경제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시민에게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첫날부터 능숙하게’라는 선거 슬로건을 내세웠던 오 시장이 가장 먼저 챙겨야할 현안은 코로나19 방역과 백신 접종 관리다. 전국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700명에 육박할 정도로 급증한 가운데 서울의 확진자도 다시 200명을 넘어서면서 ‘4차 대유행’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종교시설과 실내체육시설 등을 통해 잇따르고 있는 집단감염에 대한 강도 높은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10월말까지 606만명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도 마무리해야한다. 6일 기준으로 18세 이상 서울 시민에 대한 접종률은 목표 인원의 2.6%(1차 접종) 수준이다. 7월부터는 전체 대상자의 68%에 해당하는 411만명에 대한 접종이 시작되는 만큼 서둘러 3500여곳의 위탁의료기관 등도 확보해야 한다. 출근 첫 날 오 시장은 지난 1일 성동구청 대강당에 위치한 ‘서울시 1호 예방접종센터’를 찾아 현장 의료인력을 격려하고 센터 운영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 대한 지원도 보다 구체화해야 한다. 앞서 서울시는 25개 자치구와 함께 5000억원규모 ‘위기극복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오 시장의 소상공인 지원 공약에 우려를 표명한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등 관련 단체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본인이 선거 운동기간 내놓은 ‘업종별 거리두기 조치’를 재설정과 자영업자에게 무보증, 무이자, 무담보, 무서류로 1억원까지 대출보증을 지원하겠다는 공약도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시의회·자치구의 협조를 이끌어 내야하는 녹록지 않은 과제도 안고 있다. 시의회 의원 109명 중 101명, 구청장 25명 중 24명이 더불어 민주당 소속인 만큼 협조가 필수적인 상황이다. 오 시장은 지난 10년 동안 박원순 전 시장이 추진했던 229개 주요 정책 중 75%에 해당하는 171개 정책을 바꾸겠다는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했으나 순탄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셈이다.


그럼에도 오 시장 취임 이후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과 조직은 큰 폭으로 물갈이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지배적인 시각이다.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가 줄줄이 이어지는 만큼 눈에 띄는 성과가 절실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우선 서울 시정을 이끌어 온 1,2 급 고위 공무원들을 포함해 3급 이상은 대폭 바뀔 가능성이 높다. 지난 2011년에도 1급 6명 중 5명이, 2급 인사들의 상당수도 서울시를 떠났다.


이어 오 시장의 주요 공약인 스피드 주택 공급, 스피드 교통, 권역별 균형 발전 등을 실현하기 위한 대대적인 조직 대편에도 나설 것으로 보인다. 기존의 주택 공급 계획 이외에 현재 추진 중인 광화문 재구조화, 도시재생 등 사업에 제동을 걸 수 있다는 관측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인수위원회가 없는 만큼 1년 3개월 임기 내에 추진할 수 있는 정책부터 다시 검토하고 있다”면서 “사업과 조직에 적지 않은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사무 인계·인수서에 서명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