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36371 0232021040867336371 02 0201001 6.2.6-RELEASE 23 아시아경제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7842625000 조카 물고문 이모 부부 학대 영상 직접촬영 개똥 2104081301

'물고문' 이모 부부, 아이 사망 직전까지 웃으며 학대영상 찍었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10세 조카를 폭행하고 물고문하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무속인 이모(왼쪽)와 국악인 이모부(오른쪽)가 지난 2월10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 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경기 용인 동부경찰에서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10살 조카를 지속적으로 폭행하고 물고문 해 숨지게 한 이모 부부가 피해 아동이 숨지기 3시간 전까지 학대 장면을 촬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모 부부는 학대 장면을 촬영하며 시청자에게 해설하듯 "단순 근육통으로 아이가 손을 못 올리는 겁니다"라고 하거나 "왜 오늘도 의사 진찰이 필요하니"라며 조카를 비웃기도 했다.


MBC가 공개한 영상 속 조카는 양쪽 눈 주변과 팔 곳곳이 시커멓게 멍들고 하의는 벗겨진 채 무릎을 꿇고 오른손을 올리고 있다. 이모 A씨는 차가운 목소리로 "손 올려. 오늘은 딱 그만큼 올라가니?"라고 묻는다. 하지만 부검 결과에서 밝혀졌듯 아이는 갈비뼈 골절로 인해 왼손을 올리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그러자 A씨는 해설 톤으로 "단순 근육통으로 아이가 손을 못 올리는 겁니다"라며 아이에게 "올려라. 올려. 왜 오늘도 의사 진찰이 필요하니"라고 말한다.


검찰 수사 결과 이들 부부는 영상을 찍은 뒤 아이의 양손을 묶고 비닐로 다리를 결박한 뒤 아이의 머리를 물이 가득 찬 욕조에 넣었다가 빼는 등 '물고문'을 1시간 가량 자행했다. 물고문에 정신을 잃은 아이는 이날 사망했다.


학대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이들 부부는 아이의 옷을 모두 벗긴 채 오전 3시까지 어두운 거실에서 손들고 서 있게 하거나 알몸으로 욕실 바닥에서 빨래를 시켰다. 파리채로 아이의 온몸을 구타하기도 했다.


또 아이가 개똥을 제대로 먹지 않는다며 "그거 아이스크림 아니다. 우걱우걱 씹어먹으라"고 강요하거나 물을 뿌리고 손을 묶은 뒤 하의를 벗겨 "창피를 당하라"며 벌을 세우기도 했다.


부부는 이러한 학대 장면을 20여개 가량 직접 촬영한 후 삭제했다.


앞서 살인 및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들 부부는 지난달 30일 수원지법 제15형사부(조휴옥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아동학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살인 혐의는 부인했다.


당시 변호인은 "두 사람 모두 살인에 대해서는 범의(범죄 행위임을 알고서도 그 행위를 하려는 의사)가 없었으므로 혐의를 부인한다"며 "아동학대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는 인정하나 이들 공모관계에 대한 답변을 일단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