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41344 0092021040867341344 01 0101001 6.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48282000 정의 재보선 촛불 정신 배신 집권 여당 준엄 심판 2104081531

정의당 "文정부 자신에게 참패…與 촛불 배신 심판받아"

글자크기

여영국 "與 오만·허위에 유권자 거침없이 채찍"

국힘에 "국민 실망 표현이지 탄핵세력 우위 아냐"

강은미 "기득권 與 심판…국힘도 도취되지 말라"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회의에서 여권의 4.7재보궐선거 참패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0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8일 정부·여당의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해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부가 자기 자신에게 참패한 선거"라며 쓴소리를 했다.

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대표단회의에서 "촛불 정신을 배신한 집권 여당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여 대표는 "오만과 허위의 종아리를 거침없이 내려친 유권자들의 매서운 채찍"이라며 "민심은 배를 띄울 수도 있지만 뒤집을 수도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각인시킨 선거였다"고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질타했다.

압승을 거둔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탄핵세력이 얻은 득표가 그들의 우위를 드러내는 결과는 아니다"라며 "높은 투표율과 큰 표차는 정부 여당의 배신에 대한 깊은 실망감의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나라다운 나라를 바라는 시민들의 염원이 그만큼 간절하다는 증거"라며 "다만 유권자들의 그 염원이 국정농단 세력을 통해 드러났다는 것이 비극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선거 과정과 결과는 70년 양당 정치가 빚어낸 불행"이라고 탄식했다.

강은미 원내대표도 "집권 여당 단체장들의 성추행 사건으로 벌어진 초유의 선거에서 민심은 촛불의 초심을 배신하고 기득권화된 정부와 집권 여당을 심판했다"며 "집권 여당은 촛불 초심으로 돌아가 국민들이 진정으로 분노하고 있는 기득권화된 스스로의 모습을 성찰하고 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향해 "민주당의 실책으로 인해 얻은 선거 승리에 도취되지 말아야 한다"며 "국민들이 보여주신 높은 투표율과 큰 격차는 정부 여당과 집권 여당에 대한 배신감의 다른 표현일 뿐, 적폐 세력에 대한 지지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