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41389 0682021040867341389 04 0401001 6.2.6-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47920000 우즈 교통사고 조사 종결 사고 원인 과속 2104081831

함구했던 타이거 우즈 사고 원인…“착각해 브레이크 대신 엑셀 밟은 듯”

글자크기
동아일보

타이거 우즈의 SUV 사고 현장을 요약한 그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차량 전복 사고 원인은 과속인 것으로 밝혀졌다.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카운티 보안관실은 기자 브리핑을 열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LA카운티 보안관 알렉스 빌라누에바는 “사고 당시 우즈가 약 시속 140km로 달리고 있었으며, 곡선 구간에서 브레이크를 밟으려다 가속 페달을 밟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보안관실은 2월 23일 로스앤젤레스 인근 도로에서 사고가 발생한 후 6주간 조사를 진행했다. 특히 블랙박스를 조사한 결과 우즈의 차량은 사고 내내 가속 페달을 밟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보안관실은 가속 페달의 압력이 99%에 달했고, 브레이크 페달을 밟은 흔적은 없다고 밝혔다. 이를 토대로 우즈가 페달을 헷갈려 사고가 난 것으로 봤다.

사고 당시 우즈의 SUV는 곡선 구간에서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차선의 도로 경계석과 충돌했다. 이 때 속력은 시속 135~140km였다. 그 다음 도로 밖 나무를 시속 120km로 들이받은 SUV는 공중으로 떠오른 뒤 풀숲에 전복했다. 우즈는 사고 당시를 기억하지 못하지만, 현장에서 약물이나 음주 흔적이 없었고 안전띠를 매고 있었다.

보안관실은 우즈를 소환하거나 과속에 대한 기소를 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는 캘리포니아 주법에 따른 것으로, 과속 혐의를 적용하려면 목격자나 경찰관이 현장에서 증거를 확보해야 한다. 캘리포니아에서는 목격자가 없는 단독 운전자가 과속을 할 경우 처벌받지 않는다는 이야기다. 우즈 또한 동승자 없이 혼자 운전했기 때문에 이에 해당된다.

우즈는 이날 트위터에 “나를 도우러 와주고 911에 전화해준 선량한 시민들께 감사드린다”며 보안관실과 소방관·구급요원에게는 “현장에서 나를 돕고, 안전하게 병원에 가도록 해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 “계속해서 회복과 가족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보내주신 격려와 응원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