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42574 0292021040867342574 05 0507003 6.2.6-RELEASE 29 OSEN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7849720000 방망이 류현진 호투 첫승 2104081831

"류현진 눈부셨는데…토론토 타선 나빠" 외신들도 아쉬움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4)이 눈부신 호투에도 불구하고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외신들도 아쉬움을 나타냈다.

류현진은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치러진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7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를 했다.

좌우 구석구석을 찌르는 커맨드로 무사사구 경기를 펼친 류현진은 날카로운 커터를 주무기로 삼아 텍사스 타선을 압도했다. 그러나 2회 닉 솔락에게 맞은 홈런 포함 2실점에 발목이 잡혔다. 토론토 타선이 단 1득점 지원에 그쳤고, 수비에서도 1루수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의 어설픈 실수가 실점으로 이어졌다.

캐나다 ‘토론토선’은 ‘류현진은 좋았지만 토론토 공격이 나빠서 졌다’며 ‘토론토 방망이는 깊은 잠에 빠져 있었다. 류현진은 시즌 두 번째 등판에서 아주 잘했고, 더 좋은 상황을 맞이할 자격이 있었다’고 전했다.

‘MLB.com’ 토론토 구단 공식 홈페이지도 ‘류현진의 눈부신 활약이 수포로 돌아갔다. 류현진이 나왔지만 아메리칸리그 최하위 후보 텍사스에 패했다’며 ‘초반 난관을 극복한 류현진은 토론토 커리어에서 두 번째로 7이닝 투구를 했다. 그러나 토론토 타선이 카일 깁슨에게 막혔고, 경기 초반 몇 차례 기회에서 적시타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류현진은 인상적이었다. 그는 우리의 에이스이고, 팀에 승리할 수 있는 기회를 줬다”고 칭찬하며 “아직 타선은 일관성이 없다. 하지만 타격이란 전염성이 있기 때문에 곧 뜨거워질 것이다. 우리 투수진과 수비에 정말 만족한다”고 긍정적인 면을 강조했다. /waw@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