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43174 1052021040867343174 05 0507003 6.2.6-RELEASE 105 엠스플뉴스 51293293 true true false false 1617850796000 감독 우리 에이스 류현진 당황 2104081905

"토론토 타선, 류현진의 승리를 거부했다" MLB.com의 한탄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에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외로운 호투에 타선은 끝내 침묵했다.

류현진은 4월 8일(이하 한국시간)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90구) 7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7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그러나 팀이 1-2 석패를 당하며 패전 투수가 되었다.

이날 류현진은 개막전(뉴욕 양키스전 5.1이닝 2실점)보다 더 나아진 투구 내용을 보였고 직구 최고 구속 92.1마일(148.2km/h)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은 종전 3.38에서 2.92로 내려갔다.

'MLB.com'은 "토론토 타선은 류현진의 승리를 거부했다. 토론토는 류현진을 내세웠지만, 휘청거리며 1-2 패배를 당했다. 류현진은 경기 초반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7이닝 2실점으로 제 역할을 해냈다"라며 타선의 부진을 꼬집었다.

이어 "토론토 타선이 텍사스 선발 카일 깁슨을 상대로 침묵했다. 경기 초반 기회가 찾아왔을 때 적시타를 기록하지 못했다"라고 지적했다.

'토론토 선' 또한 "류현진은 시즌 두 번째 선발 등판에서 잘 던졌지만, 타선이 잠에서 깨어나지 않았다. 개막전에 이어 또다시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토론토 타선은 한 점을 뽑는 데 그쳤다. 특히 4번 타자였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4타수 무안타 3삼진으로 부진했고 최상의 컨디션을 과시했던 랜달 그리척도 4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배트가 짜게 식었다.

개막전에서도 류현진은 6회 2-2 동점에서 마운드를 내려가며 승리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 에이스의 등장에도 타선은 맥을 못 추고 있다. '리드오프' 조지 스프링어의 복귀가 시급한 상황이지만, 스프링어는 훈련 도중 허벅지에 불편함을 느끼며 적신호가 켜졌다.

박윤서 기자 fallininvon@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1 KBO 승패예측! 승리팀 많이 맞히면 야구용품 증정!
▶달려라 댕댕이 영상 보고 리조트 스위트 숙박권 받자!
▶'꼬북좌' 브브걸 유정, 야구 선수들만 아는 '특별한 개념녀' 등극?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