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43429 0092021040867343429 02 0213005 6.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851042000 밀양시 경로당 어린이집 결연 세대간 소통 2104081631

수 억원의 농민피해 예방한 허홍 밀양 시의원 '주목'

글자크기

밀양 765kv 송전탑 사태 비화…한전-주민 간 해결책 끌어내 허홍 시의원 '모범'

한전, 신청 기간 유예를 도출…농민 과태료 부과 등 수억 원대 금전 손실예방

뉴시스

허홍 의원과 한전 밀양지사, 이장단 협의회 회원들이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밀양=뉴시스] 안지율 기자 = 한국전력 경남 밀양지사와 지역주민들의 전기 과태료 부과에 대한 마찰이 경남 밀양시의회 한 시의원의 중재로 해결돼 모범적인 시의원의 의정활동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주인공은 경남 밀양시의회 허홍(삼랑진읍·상남면·가곡동) 시의원이다. 한전이 주민들의 전기과태료 부과로 인한 반발로 자칫 지난 밀양 765kv 송전탑 사태로 비화할 조짐을 보이던 중 소식을 들은 허 의원이 중재에 나서 한전과 주민 간 원만한 해결을 끌어냈다.

8일 한전 밀양지사 등에 따르면 한전은지난 2~3월 농사용 전기의 다른 용도 사용 자제를 요청하고, 농민들의 외국인 숙소사용 현황을 4월부터 전수조사를 통해 주택용 전기사용 불이행 시 30%의 과태료를 부과하겠다고 홍보해 왔다.

하지만 이런 방침은 지난 4월 1일 첫 조사지인 밀양시 상남면 예림 들녘에서부터 농민들의 큰 반발로 마찰이 발생했다. 두 달간의 계도기간이 있었다는 한전 밀양지사 측과 적게는 수십만 원부터 많게는 수백만 원의 과태료 처분이 과하다는 농민들의 입장이 첨예하게 맞선 것이다.

특히 밀양에서 발생한 765kv 송전탑 사태로 불신의 골이 깊어진 농민과 계약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하겠다는 한전의 방침으로 조사현장에서 일촉즉발의 위기감이 고조된 상황에서 허 의원은 이러한 민원을 듣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한전의 조사 요원과 대화를 통해 현장조사를 중지시켰다.

중재에 나선 허 의원은 당일 오후 4시께 상남면 이장 협의회와 농민 30여 명이 함께 한전 밀양지사를 방문, 간담회를 통해 농민의 어려운 입장을 대변해 한전 측에 이해와 협조를 요청했다.

뉴시스

허홍 시의원이 한전과 시민들의 주택용 전기사용에 대한 해결책을 중재 역활을 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 의원은 한 달간의 추가적인 조사유예 기간을 한전 측에 요구하면서 끈질긴 설득을 한 끝에 한전으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끌어냈다. 농민들은 허의원에 감사함과 함께 끝까지 원만한 해결을 요청했다.

이어 지난 5일 밀양시 이장협의회 회장단 10여 명과 삼랑진읍 이장단들도 한전을 방문해 조사유예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전 밀양지사 측도 허 의원에게 밀양시의 홍보협조를 당부하면서 조사 기간 유예를 수락했다.

자칫 제2의 765kv 송전탑 사태로 비화할 조짐을 보이던 이번 사태는 ‘현장 중심주의자’ 허 의원의 발 빠른 대처와 적극적인 중재로 한전 밀양지사의 양보를 이끌어내 신청 기간 유예를 도출해 미신청으로 인한 농민들에게 과태료 부과 등 수억 원대의 금전적인 손실을 예방하게 됐다.

허홍 의원은 "시민의 대변인으로서 당연히 할 일을 했을 뿐이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일상 현장에서 소통하면서 생생한 목소리를 의정에 반영하며 시민이 체감하는 변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김종률 상남면 이장 협의회장은 "농민들의 어려운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준 허홍 의원은 물론 한전 밀양지사 측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 동료 시 의원은 “지방자치제 도입 이후 지역 시의원의 역할론과 자질론 등이 끊임없이 도마 위에 오르는 상황에서 허홍시의원의 중재역할과 해결은 칭찬에 다른 시의원도 본 받을 일”이라고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alk9935@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