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학선은 살아있다…"1등 하겠습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도마의 신 양학선은 우여곡절 끝에 부상을 딛고 9년 만에 올림픽에 나서는데요. 첫 훈련부터 감이 좋다며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권종오 기자입니다.

<기자>

양학선은 도쿄 입성 후 처음으로 경기가 열리는 무대에서 감각을 끌어 올렸습니다.

자신의 주무기인 난도 6.0의 '양1' 기술 연마에 중점을 뒀는데 부상에서 회복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완벽하지는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