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축구 지자 악수도 거부... 안정환 “매너가 아쉽네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경기가 끝나고 크리스 우드의 악수 요청을 외면하는 이동경. / KBS 중계화면 캡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22일 뉴질랜드를 상대로 한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패했다. 한국은 뉴질랜드에 무릎을 꿇으면서 8강 진출에 빨간 불이 켜졌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실망스러운 경기 내용뿐만 아니라 경기 후 매너 없는 행동 때문에 더 큰 비판을 받고 있다.

경기 종료 후 결승골을 기록한 뉴질랜드 크리스 우드 선수는 우리 대표팀 선수들에게 악수를 청했다.

이 과정에서 이동경 선수는 우드 선수의 악수 요청을 외면했다. 우드 선수는 멋쩍게 웃으며 돌아갔다.

MBC에서 해설을 맡은 안정환은 이 모습을 보고 “매너가 좀 아쉽네요”라고 지적했다.

축구팬들 역시 경기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이동경 개인 소셜미디어 등에 몰려가 비신사적인 행동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일각에선 이동경 선수의 행동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킨 것뿐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상대 선수들과 하이파이브, 악수, 포옹 등을 금지하고 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오는 25일 루마니아, 28일 온두라스와 조별리그 2~3차전을 벌인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