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李-李 네거티브 과열에 지도부 일제히 우려…"본선 도울 동지로 여겨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송영길 "과거 아니라 미래 논쟁해야…다시 못볼 사람처럼 공격해선 안돼"

강병원 "尹 무너진 것은 과거 포로됐기 때문"…백혜련 "경선은 끝 아닌 시작"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3일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간의 신경전이 과거 논쟁으로 격화하자 중재에 나섰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선거는 과거에 대한 논쟁이 아니라 미래를 위한 선택"이라며 "다시 못 볼 사람처럼 서로 공격하기보다, 우리 당 후보가 되는 것이 목표가 아니라 대통령 당선이 목표라면 금도 있는 논쟁이 되도록 수준 높은 경선이 됐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후보들 네거티브로 당원과 국민들로부터 염려를 받고 있다"며 "모두 원팀이란 생각으로, 자신이 민주당 후보가 되면 나머지 후보와 지지자들은 나의 본선 당선을 위해 도울 동지라는 생각을 항상 염두에 두고 논쟁과 비판을 할 때 금도를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 선관위도 후보들을 모시고 협정을 체결하고 보다 정책적인 미래 경쟁이 되게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선 과정에서 이 지사의 '형수 욕설' 논란이 재차 불거진 가운데, 이 전 대표가 과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반대표를 던졌다고 밝힌 점에 이 지사가 "납득할 수 없다"고 직접 여론전에 나서면서 네거티브전에 불이 붙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당내 경선이 과거와 네거티브로 과열 양상"이라며 "민주당 당내 경선은 달라야 한다. 국민과 당원 걱정이 크다. 과거 네거티브에 얽매인 경쟁은 자제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무너진 이유는 과거의 포로가 돼 미래 비전 제시가 전무하기 때문"이라며 "국민 삶을 위한 비전과 정책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할 떄 비로소 원팀 민주당이 국민의힘을 누르고 함께하는 승리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백혜련 최고위원도 "날씨 만큼이나 민주당 경선이 뜨거워진다. 오직 한 명 후보를 선출하는 경선이라 화상을 입을 정도로 돼서는 안 된다"며 "경선이 끝나면 민주당 선대위 아래 모두가 모여야 한다. 경선은 끝이 아니라 시작임을 각 후보 캠프에서 기억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