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양궁 경기 중 무더위에 러시아 여자 선수 쓰러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 양궁 경기장에서 뙤약볕과 무더위에 한 선수가 잠시 의식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오늘(23일) 오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양궁 랭킹라운드 경기 중 러시아 선수 스베틀라나 곰보에바가 실신했습니다.

곰보에바는 72발을 다 쏜 뒤 점수를 확인하다가 갑자기 의식을 잃었습니다.

근처에 있던 이탈리아, 영국, 미국 대표팀 의료진이 너나 할 것 없이 달려가 곰보에바를 그늘로 옮겨 응급처치했습니다.

러시아 의료진과 대표팀 동료들이 얼음주머니로 열을 식혔고, 다행히 곰보에바는 금방 의식을 찾았습니다.

오늘 도쿄 온도는 33도, 체감온도는 38도에 달했고 햇빛도 매우 강하게 내리쬐었습니다.

그늘막 밖에서 경기를 치러야 하는 궁사들로서는 최악의 경기 환경입니다.

스타니슬라프 포포프 러시아 대표팀 감독은 로이터를 통해 "곰보에바가 뙤약볕 아래서 온종일 경기를 하다가 쓰러졌는데, 지금은 괜찮아졌다"고 전했습니다.

포포프 감독은 "이곳과 기온이 비슷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적응훈련을 했는데, 도쿄의 습도가 높다 보니 더 덥게 느껴지는 것 같다"면서 "선수가 더위에 쓰러지는 것을 본 건 오늘이 처음"이라고 말했습니다.

곰보에바는 세계랭킹 13위로 지난 5월 스위스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첫 우승을 하는 등 상승세가 뚜렷한 선수입니다.

하지만 오늘 경기에서는 64명의 선수 중 45위에 그쳤습니다.

러시아 대표팀은 곰보에바가 예정대로 여자 개인전과 단체전에 출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영성 기자(yskim@sbs.co.kr)

▶ 도쿄올림픽, 뜨거운 현장 속으로!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