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환 공연은 되고, 나훈아 공연은 안 됐던 이유는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새로운 방역지침으로 가수 나훈아의 콘서트가 강제 연기됐다. 하지만 가수 이승환의 콘서트는 규정상 가능해 그 이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조선일보

(왼쪽부터) 나훈아, 이승환/'어게인 테스형' 나훈아 콘서트 포스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1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22일 0시부터 8월 1일 24시까지 비수도권의 등록 공연장에서 개최하는 공연은 방역수칙의 준수 하에 허용되나 이외의 장소에서 개최되는 실내외 공연은 모두 금지된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나훈아 콘서트를 콕 집어 “금지되는 콘서트”라고 했다. 그러면서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행정명령으로 위반 시 처벌이 부과된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23~25일 예정된 나훈아의 부산 콘서트는 취소됐다. 이에 나훈아 측은 8월 20~22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24일 전주 콘서트를 앞둔 이승환은 연기 또는 취소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승환 측은 티켓 예매사이트를 통해 “규정상 공연 진행이 가능해 공연 진행을 준비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형평성 문제가 제기됐다.

이승환은 되고 나훈아가 안 되는 이유는 ‘공연장’ 때문이었다. 중대본에 따르면 현재 수도권·비수도권의 ‘등록 공연장’에서 개최하는 공연은 방역수칙을 준수한다는 전제 하에 진행할 수 있다.

등록 공연장은 공연을 목적으로 설립·허가된 시설로 조명·음향 등 무대 시설을 갖춰야 한다. 또 공연법 9조에 따라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등록된 곳만 가능하다.

이승환이 공연하려던 전북대 삼성문화회관은 등록 공연장에 포함된다. 하지만 나훈아의 콘서트가 예정돼 있던 부산 벡스코는 전시 컨벤션센터로 등록 공연장이 아니다.

이승환은 공연을 예정대로 진행할 수 있었지만 자발적으로 연기했다. 이승환 측은 “코로나 대유행 중인 현재 시점에서 전주시민들, 관객들, 출연진, 공연관계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부득이하게 콘서트를 잠정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승환은 23일 페이스북에 “전북대 삼성문화회관은 법적으로 공연이 가능한 등록 공연장이지만 전국적 유행 상황을 고려해 저희가 선제적으로 공연을 자발적 연기한 상황”이라며 “저희는 정부 방역지침을 완벽 준수하고 있으며 언제나 신속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