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국 딸 고교 친구 "세미나서 조민 본 기억 없어"(종합)

댓글 3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국측 "가정적 질문에 대답…기억이 아닌 추론" 지적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박형빈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고교 시절 친구들이 2009년 5월 '서울대 학술대회'에서 조씨를 본 기억이 없다고 재차 법정에서 증언했다.


이에 조 전 장관 측은 "증인의 기억은 검찰이 제시한 자료를 보고 추론해낸 것"이라고 반박하며 딸이 실제 학술대회에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마성영 김상연 장용범 부장판사)는 23일 조 전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속행 공판을 열고 조민씨의 고교 동창인 박모씨와 장모씨를 증인으로 소환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