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먹는 약으로 코로나 치료한다···질병청, 추가 경정 예산 3.6조원 확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14일 오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50대 예방접종 사전예약 오류 개선 등과 관련한 긴급 브리핑을 마친 뒤 이어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확보를 위한 예산을 확보했다.

질병관리청(질병청)은 24일 올해 2차 추가 경정 예산 3조608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당초 3조3585억원의 예산을 편성했지만, 최근 들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방역을 위해 2495억원을 증액했다.

전체 예산 가운데 경구용 치료제 확보와 기존 중증, 경·중등증 치료제의 추가 구입에 471억원이 배정됐다. 코로나 경구용 치료제는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처럼 먹는 약으로 알려졌다. 경구용 치료제가 도입되면, 병원에 입원해 정맥주사를 맞지 않고도 코로나를 치료할 수 있다.

현재 미국 제약사 MSD가 벤처 기업 리지백바이오테라퓨틱스와 함께 ‘몰누피라비르(Molnupiravir)’ 임상 시험 3상을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 확진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약을 복용하고 5일째에 양성 확진 비율이 0%로 나타났다.

백신 물량 확보 등에 편성된 예산은 1조5237억원이다. 지난 4월 추가 계약한 화이자 백신 4천만회분의 구매 비용과 내년 중 진행될 국내·외 백신 계약에 필요한 선급금을 반영했다.

앞서 지난 13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몰누피라비르의 확보를 위해 추가 예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올 하반기 임상이 끝나면 긴급 사용 승인을 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물량 확보를 현재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노자운 기자(jw@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