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법사위 양보 재고"...이낙연 "합의 존중"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후반기 국회 법사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기기로 한 양보를 재고해 달라며 민주당에 요청했습니다.

이 지사는 SNS를 통해 국민 90%가 찬성하는 CCTV 의무화법도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는 상황에서 무소불위 권한을 가진 법사위를 야당에 내주는 것을 당원과 국민이 쉽게 받아들이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전진을 위한 양보가 아니라 개혁 의지 후퇴라는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법사위 양보 재고와 권한 축소를 요청하는 공동 입장을 천명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이낙연 전 대표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당 지도부가 여러 가지를 감안해서 판단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여야 합의는 존중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법사위 기능을 많이 축소했고 일종의 서로를 위한 안전장치로 보인다면서 우리가 아직 하지 못한 일을 빨리해야 한다는 숙제가 생긴 것으로 받아들인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YTN star 연예부 기자들 이야기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