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로 골목엔 "쥴리의 남자들"…尹 아내 김건희씨 비방 벽화 등장

댓글 1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머니투데이

지난 28일 오후 서울 종로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종로구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했다.

첫번째 그림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쓰여있다.

두 번째 그림에는 금발인 여성의 얼굴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가 적혔다.

앞서 지난달 김건희씨는 자신이 '강남 유흥주점의 접객원 쥴리였다'는 루머에 휩싸였다. 그는 직접 언론 인터뷰에 나서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캠프는 지난 27일 김건희에 대한 루머가 확산되고 있는 것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 캠프는 김건희씨가 양모 전 검사와 동거했다는 내용의 보도에 대해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와 '방송 수익'만을 노리고, 검증을 빙자해 입에 담을 수도 없는 거짓을 퍼뜨리는 범죄행위"며 "기사 내용 전체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지난 28일 오후 서울 종로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