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체인지데이즈' 김민선, 오진록에 단호히 반발 "내가 혼날 이유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커플 새로고침 '체인지 데이즈'에서 저마다의 아픔과 설움을 갖고 있던 연인들 사이에 처음으로 관계의 역전이 펼쳐지며, 시청자들에게 놀라움과 함께 앞으로의 행복한 연애에 대한 응원까지 자아냈다.

매주 화요일 오후 5시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체인지 데이즈'는 이별을 고민하는 커플들의 솔직한 연애담으로 카카오TV에서만 누적조회수 2천만 뷰를 돌파한 것은 물론, 넷플릭스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도 높은 인기를 얻으며 화제를 낳고 있다. 일상을 벗어난 여행지에서 커플들이 기존 연인 관계에 대해 곱씹어보고 연애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고민하는 가운데, 연애의 해피엔딩을 위해 진심으로 고민하는 6명의 남녀들에게 수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3일(화) 공개된 에피소드에서는 소통이 부족한 관계 속, 연인의 눈치를 보는 연애를 하는 듯했던 김민선의 긍정적인 변화가 두드러졌다. 연인과의 지속적인 갈등에 이별을 고민하면서도 결혼의 가능성도 염두에 뒀다는 공통점을 지닌 조성호와 함께 자신이 원하는 연애와 결혼관에 대해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누고 돌아온 김민선은 자신을 다그치는 듯한 남자친구 오진록에게 처음으로 반발했다. "여러 사람들이 있는데 다그치듯이 말한다. 내가 혼나야 할 이유는 없다"며 그 어느 때보다 솔직하게 자신의 속마음을 표현한 것.

또한 김민선은 이후 인터뷰를 통해서도 "남자친구에게 이전에 받았던 상처가 지금 드러나는 것 같다. 연애 문제의 원인을 알게 됐고, 고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과연 그럴 만큼 내 마음이 큰지 모르겠다"라고 담백, 덤덤하게 자신의 현재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런 김민선의 솔직 당당한 변화는 오진록을 움찔, 당황케 한 것은 물론 MC들 역시 깜짝 놀라게 했다. 양세찬은 "김민선이 이런 이야기를 안 했었는데, 오늘은 속 시원하게 얘기를 잘한다"라고 말했으며 코드 쿤스트 역시 "김민선과 오진록의 대화에서 처음으로 관계가 역전된 느낌"이라며 자신의 의견을 드러내기 시작한 김민선에게 응원을 보냈다.

반면 이별을 고민하는 다른 이성과 연애 고민을 나누며 자신의 문제점에 대해 인식한 오진록이 김민선의 상처 받은 마음을 다독이며 변화할 수 있을지도 관심을 모았다. 오진록은 그간 다른 이성들과의 대화를 통해 한결같이 김민선과의 관계를 개선할 수 있는 해결책을 모색하며, '왜 김민선에게는 이렇게 못 해줬을까'라는 후회를 했던 터. 그간의 연애가 한순간에 전복된 듯한 오진록-김민선의 관계를 보며 시청자들은 "연인과 다툼 후 화해하더라도 남아있는 상처가 계속 생각나 이별하기도 하는데, 이들은 어떨지 궁금하다", "오진록이 진심으로 반성하는 것이 느껴진다. 김민선이 그 마음을 받아줬으면 좋겠다"라며 두 사람의 연애에 대한 관심과 응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이별을 겪었다 재회한 후 서로에 대한 마음이 이전같지 않아 고민이었던 강우석-이홍주는 이번 에피소드를 통해 전에 없이 연인에게 질투하는 등 또다른 변화 양상을 보였다. 특히 연인이 어떤 행동을 해도 유하게 넘어가던 강우석은 이홍주가 이성과 밤 수영을 하고 돌아오자 귀여운 질투를 보였으며, 이홍주 역시 강우석이 다른 이성과 한층 친근해지자 은근한 견제 심리를 보이는 등 두 사람 사이에 이전과는 다른 긴장감이 자리잡은 듯한 모습이 펼쳐져 이들이 다시 한 번 애정을 되살릴 수 있을지, 앞으로의 관계 변화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체인지 데이즈'는 저마다의 이유로 '이별의 문턱'에 선 연인들이 자신들의 연애를 진지하게 되돌아보며 진정한 해피엔딩을 찾아나서는 커플 새로고침 프로젝트다. 세 쌍의 커플들이 일주일간 함께 여행을 하며 현재의 연인과의 데이트로 설렘을 되찾기 위한 새로운 기회를 갖는 것은 물론, 비슷한 이별의 고민을 안고 있는 다른 이들과의 시간을 통해 내 연인과의 관계를 짚어보며 '내가 진정으로 원하는 연애'에 대한 진지한 해결책을 찾아가는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 매주 화요일 오후 5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