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성경 "금수저? NO, 父 부도로 판자촌 생활" (세리머니클럽)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세리머니클럽' 이성경이 어려웠던 가정 환경에 대해 밝혔다.

15일 방송된 JTBC ''회원모집-세리머니 클럽'(이하 '세리머니 클럽')에서는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배우 음문석과 이성경이 기부금 사냥에 나섰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골프 대결 중 식사 시간, 양세찬은 "'세리머니클럽'에 추천하고 싶은 사람이 있냐"라고 물었다. 음문석은 "이제 골프를 시작한 친구가 있다"라며 절친한 배우 지창욱과 깜짝 전화 통화를 해 눈길을 끌었다. 전화 연결을 한 후 "셀리머니 클럽 촬영 중이다"라고 밝힌 음문석은 "지인에게 전화 연결하는게 있어 연락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지창욱은 "잘했어 형"라며 스윗한 모습을 보여 박세리와 이성경의 미소를 유발했다.

이어 바로 전화를 받은 김종국은 "(내가) 신성고 선배"라며 학연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골프 시작했다고 들었다"라고 하자 지창욱은 "제가 골프를 시작하긴 했는데 제가 하는 건 골프라고 하기에 (그렇다)"라며 민망한 모습을 보였다.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를 통해 친분을 쌓은 음문석과 지창욱. 지창욱은 음문석에 대해 "평소에 되게 밝고, 말도 진짜 많고 수다쟁이다"며 잘해주냐는 물음에 "제가 잘해주고 있다"라고 장난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박세리 회장님과 인사를 하던 지창욱은 "이제 막 시작해서 140개씩 친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문석이 형이 제 선생님 같은 분이다"라며 음문석의 실력을 칭찬하자 양세찬은 "그 선생님 실력이 오늘 엉망이다", 김종국은 "선생님이라고 하기에는 뛰어난 실력을 보여주지 못했다"라고 대신 답하기도 했다.

끝으로 지창욱은 "긴장하지 말고 같이 했던 것처럼 잘 쳤으면 좋겠다"라는 마음을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을 골프 메이트로 만들어준 소녀시대 수영과 영상 통화를 했다. 영상 통화가 되자마자 "어머! 안녕하세요!"라며 남다른 텐션의 리액션을 보여준 수영. 음문석은 수영이 골프를 잘 쳤는지 묻자 "나중에 방송을 봐라 지금은 말하기 불편하다"라며 멘탈이 흔들린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과 라운드를 나간다는 수영은 "음프로님은 제가 본 남자 중에서 제일 잘친다고 생각한다"며 "프로님과 같이 나갔을 때 뒤지지 않은 실력을 갖추고 있다"라며 그의 실력을 칭찬했다. 이어 이성경에게 골프를 전도 했다는 수영은 "'너 같은 기럭지를 가진 친구는 골프를 쳐야 한다'고 했다"며 "스윙도 시원시원하고, '세리머니' 나간 것도 봤다. 연습도 많이해서 늘었더라"라며 이성경의 실력을 칭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세리머니' 출연해달라는 말에 수영은 "어머 좋다"라며 감격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골프 실력에 문제가 많다. 회장님께 한 수 배우고 싶다"라며 출연을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골프 마치고 회원들과 함께 하는 저녁 만찬. 양세찬은 음문석과 이성경에게 "둘의 관계가 신기한 게 골프 친 거로 보면 짧은 시간이다. 그런데 2인 골프도 나간다"라며 묘한 분위기를 형성하려고 했다. 이에 이성경은 "'세리머니' 모임 전 연습을 나간 거다. 기부에 진심이었다"라고 해명했다.

해명에도 불구하고 양세찬과 김종국이 포기하지 않자 웃던 이성경은 "네, 저희 잘 살겠다"라고 장난을 받아줘 웃음을 자아냈다. 또, '부잣집 딸, 금수저' 느낌이 난다는 말에 이성경은 "4살 때 아버지가 공장을 마련했는데 화재와 부도가 났다"며 "빚이 생기면서 판자촌 생활 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임대아파트가 생기면서 7살 때 임대파아트 7-8평에서 고등학교 때까지 살았다"며 "학교 친구가 잠간 우산 가지러 왔다가 '이 집에서 어떻게 살아?' 그래서 너무 창피하고 그랬다"라고 해 깜짝 놀라게 했다.

아버지의 중고 차타고 내릴 때도 가난을 보이기 싫어했다는 이성경. 모델 데뷔한 계기에 대해 이성경은 "피아노로 음대준비를 하던 중 부모님이 슈퍼모델에 나가라고 하셨다"라며 다양한 분야를 경험하시기를 바라셨다고 했다. 서류 합격 후 이성경은 "춤으로 장기자랑하고 워킹 보고 따라했는데 합격을 했다"며 "너무 재밌었다. 상도 받고 3년정도 프리랜서 활동 하다가 배우 데뷔를 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살기 힘들면 집안 분위기가 안 좋지 않냐. 부모님 사이도 안 좋고 그러면서 숨막히는 분위기에서 살았는데 그래도 항상 긍정적이시고 목표가 있으셨다"며 "30평대 아파트 가는 게 소원이라 모델하우스와 차 사진 붙여 놓고 맨날 기도했다"라며 꿈을 이뤘다고 했다. 이어 "금수저로 자랐으면 좋았을까 생각해보면 아니었을 것 같다. 흙수저가 저한테 정말 좋고 감사한 일이다"라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또, 부모님의 빚을 갚았다는 이성경은 "빚을 갚는다는 것에 감사했지만 갚았기에 또 돈이 없다"며 "평생의 짐을 해결할 수 있는 상황이 감사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JTBC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