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미애·박지원에 술 사라’ 의견에…윤석열 “저도 반대 안 한다”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洪, 악플에 “다 받아들이겠다”

劉 “전 나라·국민 배신한 적 없다”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신혜원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6일 '추미애(전 법무부 장관한테 술 한 잔 사야한다. 지금은 박지원(국정원장)인가'라는 물음에 "해명할 것 없다. 저도 크게 반대 안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대선경선 1차 컷오프에서 생존한 8명의 후보들이 16일 첫 TV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토론회에서 열린 '무플보다 악플' 코너에서 윤 전 총장은 이같은 질문을 받았다. 거듭 반사이익만 받는 것 아니냐는 뜻이 담긴 '악플'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은 "많은 분들이 저렇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조국(전 법무부 장관)만큼만 검증하라. 반만 해도 가족을 털면 (의혹이)다 나온다'는 의견에는 "저희(가족)에 대해선 1년6개월 넘도록 얼마나 인력이 투입됐는지도 모르게 하고 있는데, 아직까지 별로 나온 게 없다"고 일축했다.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안상수 전 인천시장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수 전 의원은 '허경영(국가혁명단 명예대표)에게 공중부양이나 배우라'는 의견에 "정치인은 누구나 만날 수 있다"며 "허경영을 보니 이재명 경기지사보다 나아 격려 겸 만났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녹취록' 논쟁을 놓고 '노이즈 마케팅을 한 것이냐'는 의견을 받은 원 전 지사는 "이 대표와 며칠 전 떡볶이를 맛있게 먹으며 앞으로 미래에 함께 할 일을 놓고 의기투합을 했다"며 "공정경선을 위해 다른 분이 문제 제기를 하지 않아 제기 충정으로 나섰다. 그 과정에서 불편하고 잘못된 점은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추석이니 가족들과 애국가를 4절까지 부르겠느냐'는 의견에 "낯선 모습에 그렇게 말씀하시는 것 같다"며 "(나라를 위한)고마운 마음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한 번 배신자는 또 (배신을)한다'는 말에 "'배신자'란 말 때문에 참 고생을 많이 했다"며 "저는 한 번도 나라와 국민을 배신한 적 없다. 제가 배신자라면 최순실 씨는 충신인가"라고 되물었다.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남이 하는 말만 물고 늘어진다'는 지적에 "제 소신은 분명하고, 10년동안 정치를 하며 좌우 양극단과 치열하게 싸웠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렇게 말아먹고 또 나왔느냐'고 지적 받은 홍준표 의원은 "다 받아들이겠다. 앞으로 참고하겠다"며 "대통령이 돼도 국민의 쓴소리를 다 듣겠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덕분에 차가 (기차)플랫폼에 들어갈 수 있다는 점을 알았다'는 의견을 받고 "당시 의전팀이 아니라 경호팀이 움직였다"며 "가장 노출이 덜한 공간을 확보해 경호 업무를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