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랑의 콜센타' 걸그룹 안무 자판기 김희재, 서인영과 대결에서 승리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김희재가 걸그룹 댄스를 섭렵했다.

16일 밤 10시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는 한여름밤의 COOL서트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현, 서인영, 곽승남, 제이미, 루나, 나르샤가 등장하게 됐다. 먼저 룰라 김지현은 ‘3! 4!’를 부르며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서인영은 쥬얼리 'One more time'을 부르며 등장했다. 서인영은 뛰어난 가창력과 안무를 선보였고 이때 김희재가 무대로 나서 서인영과 안무를 맞웠다.

무대 후 서인영은 "옆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김희재의 안무 실력을 칭찬했다. 그러자 김희재는 "쥬얼리 안무 다 안다"고 말했다.

김성주는 "실제로 여의도에서 행사 MC를 본 적이 있었는데 쥬얼리가 헬기를 타고 오더라"고 말했다. 이에 서인영은 "기억이 잘 안나는데 내리면 흔들고 타고 또 흔들고 그랬다"고 말했다.

곽승남은 '여름아! 부탁해'를 부르며 등장해 흥 가득한 무대를 선사했다. 무대 후 곽승남에게 붐과 김성주는 "섭외 전화를 받고 오해했다고 하던데 무슨일이냐"고 물었다.

이에 곽승남은 "헬스장에서 운동하고 있는데 전화가 온거다"며 "음악소리가 시끄러워서 앞에는 못 듣고 '콜센타'만 들어서 보이스피싱인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곽승남은 "이후 조용한 데서 받았더니 '사랑의 콜센타'라더라"며 "전화를 안 끊어서 다행인게 어머니가 좋아하신다"고 했다.

이어 제이미는 'Number'를 선곡해 깊은 곳에서 울려 퍼지는 뛰어난 가창력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무대후 붐은 제이미에게 "제이미라고 공개됐을 때 이름은 처음인데 신인 가수인가 했는데 얼굴이 낯익다"고 했다. 이에 제이미는 "요즘 박지민 닮았다는 소리를 계속 듣는데 지금은 제이미다"고 말했다.

이후 등장한 f(x) 루나는 'Hot Summer'를 부르며 여름을 물씬 느끼게 했다. 이때도 김희재는 안무를 완벽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무대 후 루나는 "지난 출연에 이찬원과 함께 대결했는데 졌다"며 "후유증이 오래가갔었고 1년만에 출연했는데 그동안 칼 갈고 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등장한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는 'Abracadabra'를 부르며 시건방 댄스를 선보였다. 이때도 김희재는 안무를 선보였다. 서인영은 "춤 다 외우고 있다고 하지 않았냐"고 했고 김희재보고 붐은 "스타킹 신동 출신이고 걸그룹 춤 다 안다"고 말했다.

이어 김희재와 서인영이 첫 대결 상대로 맞붙게됐다. 서인영은 '인디안 인형처럼'을 불러 92점을 받았고 김희재는 '사르르'를 불러 98점을 받았다. 서인영은 김희재에 대해 "끼가 장난이 아니다"고 말했다.

다음 대결은 장민호와 나르샤였다. 나르샤는 '뭐야 뭐야'를 선곡해 97점을 받았고 장민호는 '사랑도 모르면서'를 불러 100점을 받았다. 이어 제이미와 이찬원이 맞붙었다. 제이미는 '나성에 가면'을 불렀고 97점을 받았다. 이찬원은 '해변의 여인'으로 손쉽게 99점을 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