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첫 토론회 직후 홍준표 캠프-윤석열 지지자 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국민의힘 대선후보 첫 경선 토론회 - 국민의힘 윤석열(오른쪽부터), 안상수, 원희룡, 최재형, 유승민,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9.16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의 첫 TV토론회가 끝난 후 홍준표 후보 캠프 인사들과 다른 후보 지지자들 간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이날 토론회를 마치고 홍 의원이 방송국을 나서던 중 윤석열 후보 지지자로 추정되는 일부 사람들이 홍 후보를 향해 다가왔고, 캠프 관계자들이 이를 막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다친 사람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 후보 측은 “토론회를 마치고 나오던 중 타 후보 극성 지지자분들 몇 분이 홍 후보자에게 달려들어 그분들을 막던 중 물리적 마찰이 있었다”며 “약간의 부상과 출혈은 있었지만 걱정하실 정도의 큰 부상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후보자의 안전이 우려되는 일이 없도록 각 캠프에서 조금씩 배려가 있길 바란다”며 “홍준표 캠프도 오늘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오른쪽), 하태경 의원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9.16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김병민 대변인은 “토론 후 방송국을 나서는 홍 후보와 일부 시민 간 마찰이 있었다고 한다”며 “불미스러운 사안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후보도 윤 후보에게 “토론에서 후보가 공격을 당했다고 그 지지자들이 밖에서 폭력을 행사해서는 안된다”면서 “지지자들이 벌인 일이라고는 해도 후보자 본인이 자제를 촉구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유 후보는 정정당당하게 토론은 토론으로 맞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토론이 끝난 뒤 홍 후보는 “통쾌하고 시원한 예전과 같은 공격적인 토론을 하고 싶었지만 아직 후보자가 8명이나 되고 대통령 후보 당내 경선이라서 그렇게 할수는 없었다”면서 많이 자제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 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오른쪽)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9.16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토론회는 다소 싱거웠지만, 4강 토론때 그때는 본색을 드러 낼 것이라고 예고하기도 했다.

유 후보는 지지자들간 폭력 사태를 놓고 윤 후보를 저격한데 이어 조국 수사가 과했다고 한 홍 후보에게도 직격탄을 날렸다.

유 후보는 “홍준표 후보가 ‘조국 일가에 대해 검찰이 과잉수사를 했다’고 하는데 이건 아니다”라며 “조국 사건은 부인과 동생까지 모두 불법을 저지른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조국 일가의 불법·특권·반칙·위선때문에 온 국민이, 특히 청년들이 분노와 좌절에 빠졌다며, 법의 관용은 약자를 위한 것이지 조국 일가를 위한 것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반면 홍 후보는 토론 뒤에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수사가 부당했다고는 생각지 않지만 과했다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면서 “전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 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라고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