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영탁X정동원, MSG워너비 '바라만 본다' 열창...임영웅, 승부욕 활활 (사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영탁과 정동원이 남다른 케미로 무대를 완성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는 한여름 밤의 쿨서트 특집을 맞아 김지현, 서인영, 나르샤, 곽승남, 루나, 제이미가 출연했다.

곽승남은 섭외 일화에 대해 밝혔다. 그는 "헬스장에서 섭외 전화를 받았는데 '콜센타'라는 말만 들었다. 보이스 피싱인 줄 알았다. 다시 조용한 곳에서 제대로 들어 보니 '사랑의 콜센타'더라. 그때 끊지 않아서 저희 어머니가 아주 좋아하셨다"고 밝혔다.

나르샤는 MC 붐을 라이벌로 꼽았다. 나르샤는 "방송을 보면 '사랑의 콜센타'에서 가장 바쁜 분이 붐 씨더라. 너무 열심히 하더라"고 설명했다. 서인영은 "소품은 직접 챙겨 오는 거냐"고 신기해했고, 붐은 "아니다. 소품이다. 세 박스 준비되어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랑의 콜센타'의 넉넉한 상품 설명을 들은 서인영은 "상품을 다 받으면 결혼을 해도 될 정도다. 결혼은 할 수 있는데 남자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곽승남이 "했다고 생각하지 마라. 나도 안 했다"고 말하자 서인영은 "어떻게 한번 해 보겠냐"고 질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OP6가 쿨6와의 대결에서 3대0으로 앞서나가던 가운데 영탁과 정동원이 한 팀을, 나르샤와 루나가 한 팀을 이뤄 유닛 대결을 펼쳤다. 영탁과 정동원은 팀 이름을 '띠동갑'이라고 정했다. 두 바퀴를 돌아 띠동갑이었던 것. 임영웅은 "저와 저희 어머니가 두 번 돌아 띠동갑"이라고 밝히며 나이 차이를 실감하게 했다.

나르샤와 루나는 뮤지컬 같은 임상이의 '뮤지컬'로 화려하고 흥겨운 무대를 장식했다. 영탁과 정동원은 MSG워너비의 '바라만 본다'를 선곡해 트로트를 부를 때와는 또 다른 매력을 어필했다. 유닛 대결의 승자는 나르샤와 루나로, 쿨6가 럭키 룰렛을 돌릴 수 있게 됐다.

영탁의 노래방 대결 상대는 김지현이었다. 김지현은 "영탁은 제일 피하고 싶었던 상대"라고 고백했다. 영탁은 스탠딩 마이크까지 동원해 지니의 '뭐야 이건' 무대를 꾸몄다. 영탁은 트로트에서는 보여 주지 못했던 록스피릿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고, 김지현은 '사랑의 초인종'으로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꾸몄다.

임영웅은 루나를 상대로 역대급 승부욕을 불태웠다. 루나가 '갈색추억'을 불러 100점을 획득하자 선곡을 '희나리'로 바꾸며 남다른 각오를 보인 것. 임영웅은 노래 도중 키를 높여 가며 분위기를 끌어올렸지만, 루나와의 노래방 대결에서는 아쉽게 패배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