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슬의생2' 조정석→김대명까지, 해피엔딩... 유연석 '미국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슬의생2' 최종회가 그려졌다.

16일 방송된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이하 '슬의생2')에서는 이익준(조정석 분), 안정원(유연석 분), 김준완(정경호 분), 양석형(김대명 분), 채송화(전미도 분)의 해피엔딩이 그려졌다.

이날 채송화는 친구들과 점심을 먹으며 대화를 나눴다. 김준완은 친구들의 주말 약속을 물으며 스케줄을 체크했다. 이어 그는 마지막으로 채송화에게 물었고, 그는 "우리도 데이트. 나 익준이랑 주말에 만나서 같이 밥 먹고 산책하고 놀기로 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친구들은 별 다른 반응없이 지나가며 무시하는 모습을 보였고, 김준완은 "익준이 입원했을 때 동생이 왔었다. 익순이가 간병하다가 그러더라. 익준이랑 얘랑 노는 거 보고 '언제부터 사귀냐고'"라며 폭소했다. 이에 채송화는 "우리 진짜 사귄다"고 하자, 양성혁은 "너랑 익준이랑 진짜 사귄다고? 내 손의 장을 지져"라며 믿지 않았고, 안정원 역시 자신의 성을, 김준완은 재산을 걸었다.

양석형이 채송화에 자신이 추민하(안은진 분)와 사귀고 있는 걸 고백했다. 채송화는 "너무 잘 됐다"며 "우리도 사실 눈치는 채고 있었다. 그런데 사귀고 있을 줄은 몰랐다"고 밝혔다. 이어 "얼마 만의 연애냐. 잘하라"며 "어머니는 아직 모르시지?"라며 걱정했다.

이에 양석형은 "응. 안 그래도 오늘 밤에 엄마한테 말하려고. 그리고 혹시 몰라서 보험하나 들어둔 게 있는데 그것도 같이 말하려고"라고 말했다.

안정원은 장겨울(신현빈 분)과 데이트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정원은 "여름휴가 어디갈지 내가 정해도 되냐"며 말을 이었고, 장겨울은 "시간 하루만 내달라. '엄마가 교수님하고 식사 한 번 하고 싶대요'라며 딸이 사랑하는 사람있다고 말하니까 당장 밥먹자고 하세요"라고 말했다.

추민하는 양석형에 "엄마·아빠한테 오빠 얘기했다. 북극곰 닮은 사람보다 훨씬 좋대요. 엄마가 특히 좋아하신다"고 밝혔다. 이에 양석형도 "나도 엄마한테 말씀드렸다. 너무 좋아하신다"며 "천천히 우리엄마는 최대한 천천히 보는 게 낫다"고 말했다.

집 근처에 도착한 추민하는 "사람들이 이래서 결혼하나 봐요. 헤어지기 싫다"고 말했다. 이에 양석현은 "너 날 좀 더 만나봐야하지 않을까?"라고 하자, 추민하는 "오빠는 얼마 안된지 몰라도 저는 오래됐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양석형은 추민하에 입맞춤하며 서로의 마음을 다시 확인했다.

안정원이 친구들에 미국 유학을 털어놨다. 안정원은 "내년 초에 바로 가려고. 딱 1년이다"며 "엄마도 승낙하셨다. 42살 된 자식이 공부하러 미국가겠다고 하는 건 그만한 이유가 있을 거라고 한 번에 승낙했다. 겨울이랑 함께 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장이식 더 공부하고 싶다"며 "그쪽 병원에서 수술이랑 연구까지 참여하게 해준다고 했다. 지금 아니면 못 갈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tv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