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vs 루나 100점에 선곡 변경+키 올리기…'희나리' 감동 선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임영웅이 승부사 기질을 드러냈다.

1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6(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쿨6’(김지현 서인영 나르샤 곽승남 루나 제이미)와 대결을 펼쳤다.

이날 임영웅은 3대1로 TOP6가 한발 앞선 상황에서 승리 굳히기를 위해 나섰다. 대결 상대는 지난번 결과에 리벤지하기 위해 돌아온 루나. 긴장한 루나를 보고 MC 김성주는 "이왕이면 임영웅 이기는 게 좋지 않겠냐"고 응원의 말을 건넸다.

선공에 나선 루나는 한혜진의 '갈색추억'으로 성숙한 무대를 선사했고, 100점을 받아 쿨6에 두 번째 만점을 안겼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루나의 활약에 임영웅은 "곡을 좀 바꿀까요?"라며 즉석에서 구창모의 '희나리'로 선곡을 바꿨다. 무대 시작 전 "떨린다"고 속내를 밝힌 그는 반주가 시작되자 영탁에게 '탁모니카'를 요청하며 곧 여유를 찾았다.

승리를 위해 나선 임영웅은 진심이었다. 가슴을 파고드는 묵직한 음색으로 감성 절절한 무대를 선사했다. 또 간주 중에는 한 키를 올리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노래가 끝나갈 무렵 서인영이 "나 슬픈 것 같아"라고 했을 정도.

하지만 임영웅은 아쉽게 97점으로 패했고, 무릎 꿇고 점프하며 승리를 만끽했던 루나는 "(임영웅이) 100점일 줄 알았다"면서 놀란 표정을 지었다. 루나는 TV상품을 뽑으며 기쁨을 누렸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