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후 11시, 전국 1909명 확진…전날보다 52명↑(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도권 1449명, 전체의 78.5%

서울 700명대, 경기 600명대, 인천 100명대

뉴스1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3번출구 앞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정부의 영업제한으로 생활고에 시달려 극단선택을 한 자영업자를 추모하기 위한 합동분향소가 마련돼 자영업자들의 추모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2021.9.1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뉴스1) 이상휼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확진자가 16일 0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최소 1909명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대 1857명에 비해 52명 늘어난 것이며 지난 목요일(9월9일) 동시간대 1784명에 비해서는 125명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 확진자는 서울 743명, 경기 615명, 인천 141명, 충남 53명, 부산 50명, 대전 40명, 강원 39명, 경북 38명, 대구 37명, 충북 36명, 경남 34명, 광주 21명, 전북 20명, 울산 17명, 전남 11명, 제주 9명, 세종 5명 순이다.

수도권은 1449명으로 전체의 78.5%, 비수도권은 410명으로 전체의 21.5%를 차지했다.

서울은 자정까지 65명 이상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가능성도 있다.

발생 원인별 현황을 보면 해외 유입이 8명 늘었고, 나머지는 국내 발생이다. 송파구 소재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가 19명 추가돼 서울에서만 185명이 감염됐다. 서울시는 시장 내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지난 9일부터 17일까지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이다.

뉴스1

추석 연휴가 며칠 앞으로 다가왔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4단계 연장 등으로 인해 명절 특수가 사라지고 있다. 16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 내 한복전문 매장이 손님들의 발길이 뜸해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1.9.1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는 600명대를 돌파했다. 해외입국 확진자는 3명이고, 감염경로를 파악 중인 확진자는 208명이다.

부천에서는 초등학생 6명을 포함해 2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안양에서는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자가격리 중이던 사람이 확진됐다. 이 환자는 지난 13일 미각소실 등의 증상이 나타난 이후 15일 만안구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았고 16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남은 창원 15명, 양산 7명, 함안 6명, 진주·김해·거제 각 2명이다. 가족·지인·직장동료 등 기존 도내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신규 확진자는 총 13명(38.2%)이다. 다른 확진자의 접촉자는 3명이며, 6명은 감염경로 조사 중이다.

함안 소재 제조회사 집단감염 관련 9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12명이 됐다. 거제 조선소·종교시설과 관련해 2명이 추가되면서 관련 누적 확진자는 41명으로 늘어났다.

강원은 속초 19명, 원주 6명, 강릉 3명, 동해 2명, 철원 2명, 삼척 1명, 영월 1명, 인제 1명 등이다.

경북은 영주시의 어린이집 2곳을 매개로 한 확산세가 사흘째 이어졌다. 어린이집 2곳과 관련해 원생 3명, 가족 3명, 지인 1명 등 7명이 추가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24명으로 늘었다.

충북은 외국인 연쇄감염과 경로불명 감염이 번졌다. 확산세가 좀처럼 잡히지 않는 청주가 20명으로 가장 많았고, 진천 9명, 제천 3명, 충주 1명이다. 이 가운데 14명이 외국인이다.

기존 확진자를 통한 가족·동료·지인 17명, 경로불명 14명(증상발현 13명, 선제검사 1명), 타시도(안양) 확진자 관련 1명, 해외유입(우즈베키스탄) 1명이다.

울산은 고등학교 축구부 집단감염 관련 누적 13명으로 늘었지만 이달 들어 동시간대 2번째로 적은 확진자를 기록했다.
daidaloz@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