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은행 기업환경평가에 중국 순위 올리려 압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은행이 발간하는 기업환경평가 보고서에서 중국의 순위를 올리기 위해 최고위층의 압력이 있었다는 보고서가 공개됐습니다.

로이터는 현지 시각 16일 조사를 진행한 미국 법무법인 윌머헤일이 세계은행 최고위급이 2018년 기업환경평가 보고서에서 중국의 순위를, 2020년 보고서에서 다른 나라의 순위를 올리기 위해 과도한 압력을 행사했다고 결론 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조사 보고서는 중국의 점수를 올리기 위해 평가와 관련한 방식을 변경하도록 하는 직간접 압력이 김용 당시 총재실의 고위 참모로부터 있었고, 이 참모의 방향대로 이뤄진 것 같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당시 세계은행 최고경영자와 한 핵심 보좌관이 중국의 점수를 세부적으로 수정해 순위를 올리라고 압력을 가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습니다.

로이터는 당시 세계은행이 대규모 자본 확충을 위해 중국의 지원을 추진하던 중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게오르기에바 현 IMF 총재는 성명을 내고 이 조사 결과를 부인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