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래도 애플이지”…‘아이폰13’ 中 사전예약 200만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혁신 없다’는 혹평에도 전작보다 33% 늘어

5G폰 못만드는 화웨이 빈자리, 애플 흡수할까

‘외산폰 무덤’ 中서도 프리미엄폰 위치 공고화

이데일리

애플 아이폰13. (사진=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애플의 스마트폰 신제품 ‘아이폰13’이 중국에서 사전예약 2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5일(한국시간) 아이폰13 공개 이후 ‘혁신이 보이지 않는다’는 혹평 속에서도 중국시장에선 높은 호응을 얻고 있는 모습이다. 일각에선 중국 업체 화웨이가 미국 제재로 스마트폰 사업이 위축되자, 이에 따른 반사효과를 아이폰13이 얻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17일 해외 IT매체 폰아레나 등에 따르면 아이폰13은 중국 온라인 쇼핑몰 징둥닷컴을 통해 총 200만명의 사전예약 판매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징둥닷컴을 통해 진행됐던 ‘아이폰12’의 사전예약 판매 건수(150만대)보다 33% 높은 수치다. 아이폰13은 이날부터 1차 출시국가에서 사전예약 판매를 실시한다. 중국은 1차 출시국 중 하나다.

아이폰13은 공개 직후 전작인 아이폰12와 거의 비슷한 디자인과 성능으로 많은 사용자들에게 큰 점수를 받지는 못했다. 애플의 자체 반도체 프로세서(AP)인 A15 바이오닉을 탑재했고, 카메라 성능을 끌어올렸다는 점에서는 기대감이 크지만, 지난달 출시된 삼성전자 폴더블(접는)폰 ‘갤럭시Z 폴드3’ 같은 큰 변화가 없었다는 점에선 다소 아쉬움이 나오는 상황이다.

출시 당일 중국시장에서도 같은 반응을 보이면서 아이폰13의 흥행에 대해 의구심을 표하는 시선도 많았다. 하지만 이날 사전예약 건수가 전작인 아이폰12를 훌쩍 뛰어넘는 200만건을 넘어섰다는 사실은 여전히 중국시장에서의 아이폰 선호도를 보여준다.

자국산 선호도가 높은 중국시장에서 애플은 현지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2분기 기준) 4위권에 해당하지만 프리미엄폰 시장에선 선두를 달리는 업체다. 중국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0%대에 불과한 것을 감안하면 애플의 현지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을 알 수있다.

이 같은 아이폰13의 중국시장 초반 반응을 두고 업계 일각에선 현지 업체인 화웨이의 부재가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고 있다. 화웨이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미국의 제재로 인해 최첨단 5G칩을 확보하기 어려운 상태에 놓이면서 스마트폰 사업이 위축되고 있는 상황이다.

화웨이로의 5G 반도체 출하가 금지되면서 이 회사는 4G 전용으로 수정된 스냅드래곤 칩을 사용하고 있다. 사실상 애플과 자국 시장에서 정면승부를 펼치기 어려운 형국이라는 의미다. 실제 화웨이의 플래그십폰 ‘메이트50’과 ‘메이트50 프로’ 등 신제품들의 출시 일정도 내년으로 연기된 바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애플은 아이폰13을 통해 중국시장 공략에 더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전작인 아이폰12가 출시 이후 7개월간 1억대를 판매하는 돌풍을 일으켰던 흐름을 중국에서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애플은 중국시장에서 아이폰13 가격을 전작보다 약 300~500위안 낮추면서 소비자들의 접근도를 높이려는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스마트폰 시장이지만 자국산 선호도 높은 ‘외산폰들의 무덤’으로 불린다”면서 “애플의 선호도가 높은 중국인들이 아이폰13에 여전히 기대를 걸고 있는 것으로 보이면서 향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모인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