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43% vs 윤석열 42%, 이낙연 40% vs 윤석열 42%ㅣ한국갤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기 대선 가상 양자 대결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오차 범위 안에서 박빙을 보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17일)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은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전국 만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대선 양자 가상 구도

조사에 따르면 이 지사-윤 전 총장 간 대선 가상 양자 대결에서 이 지사는 43%의 지지를 얻었습니다. 윤 전 총장은 42%로 조사됐습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1%포인트로 오차범위 내입니다.

이 지사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간 가상 양자 대결에선 이 지사가 44%, 홍 의원이 39%로 나타났습니다. 이 역시 오차범위 내 접전입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윤 전 총장 간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이 전 대표가 40%, 윤 전 총장이 42%로 조사됐으며 이 전 대표와 홍 의원 사이에선 이 전 대표가 39%, 홍 의원이 40%로 나타났습니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윤 전 총장은 양자 가상 대결 조사에서 소속 정당 지지층의 80% 내외 선택을 받았으나 홍 의원은 그 비율이 70%대 초반으로 나타났습니다.

JTBC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기 정치 지도자 호감여부 조사

차기 정치 지도자로 거론되는 여야 주요 인물 4명에 대한 호감 여부를 묻는 말에는 응답자 34%가 이 지사에게 호감이 간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윤 전 총장(30%), 홍 의원(28%), 이 전 대표(24%) 순으로 자리했습니다.

이 지사에 대한 호감은 광주·전라(51%), 40대(49%), 민주당 지지자(65%), 진보 성향(57%),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자(63%) 등에서 높았습니다.

윤 전 총장에 대한 호감은 대구·경북(43%), 60대 이상(45%), 국민의힘 지지자(64%), 보수 성향(54%),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자(49%) 등에서 두드러졌습니다.

홍 의원은 대구·경북(35%), 30대(36%), 국민의힘 지지자(41%), 보수 성향(36%),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자(32%)에서, 이 전 대표는 광주·전라(45%), 50대(28%), 민주당 지지자(44%), 진보 성향(39%),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자(40%) 등에서 높았습니다.

JTBC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미사일전력 발사 시험을 참관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당 지지도 조사 및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정당 지지도 조사에선 국민의힘이 지난주 조사 때보다 6%포인트 오른 34%를 기록하면서 가장 앞섰습니다. 민주당은 지난 조사 때보다 1%포인트 내린 32%로 나타났습니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무당층'은 23%로 조사됐으며 이어 정의당(4%), 국민의당(3%), 열린민주당(3%), 그 외 정당·단체(1%) 순으로 자리했습니다.

대통령 직무 수행평가 조사에서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하고 있다는 긍정 응답은 36%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부정 평가는 57%, '어느 쪽도 아니다'는 응답은 3%, '모름 및 무응답'은 4%로 조사됐습니다.

대통령 직무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5%포인트 내렸으며 부정 평가는 5%포인트 올랐습니다.

지지하는 정당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층의 76%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국민의힘 지지층은 92%가 부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무당층에서는 긍정 평가 21%, 부정 평가 61%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섰습니다.

이번 조사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갤럽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김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