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리 밥 먹으러 가요”… 경찰관 따뜻한 한마디가 극단 선택 막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지난 2일 인천 월미도 해상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는 남성을 김대건 (28) 경장이 설득해 구조했다. /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의 한 경찰관이 따뜻한 말 한마디로 극단적인 선택을 고민하던 30대 남성의 마음을 돌려세웠다.

인천중부경찰서 하인천지구대 소속 김대건(28) 경장은 지난 2일 밤 11시 30분쯤 시민들의 신고를 받았다. 인천시 월미도 학무대 인근 해안가에서 한 남성이 한 시간째 서서 나오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김 경장과 고승욱(26) 순경은 현장으로 출동했다. 당시 어둠이 깔린 바다 안에 한 남성이 우두커니 서있었고, 바다 밖에서는 열댓 명의 시민들이 남성을 향해 “나오라”며 소리치고 있었다. 하지만 이 같은 시민들의 외침에도 남성은 뒤돌아보지 않고 바다만 바라봤다.

밀물이 들이닥치고 있어 남성의 종아리에도 물이 차올라 있는 상황이었다. 위급하다고 판단한 김 경장은 남성을 설득하기 위해 곧바로 바다에 들어갔다. 김 경장은 쫓아오는 고 순경을 말리며 “물에 빠질 것을 대비해서 밖에 있으라”고 했다.

김 경장은 남성의 어깨에 조심스레 손을 올리며 “많이 힘드시죠”라고 말을 꺼냈다. 이 남성은 “더 이상 살고 싶지 않다. 어제도 여기에 왔었다”는 말을 반복했다.

김 경장은 남성을 진정시키기 위해 “선생님 오늘 몇 시에 오셨어요?” “밥은 드셨어요?”라고 물었다. 김 경장의 질문에 남성도 조금씩 대답을 이어갔다. 그는 한 끼도 먹지 않은 채 이날 오후 2시부터 월미도에 와 있었다고 했다.

김 경장은 “일단 오늘 딱 하루만 더 살아봐요. 내일 결정해도 늦지 않잖아요”라고 했다. 김 경장은 남성의 어깨를 감싸안고 슬쩍 잡아당기며 말했다. “선생님, 우리 밥 먹으러 가요.”

시간이 5분쯤 흐르고, 김 경장의 말을 들은 남성은 이내 발길을 돌렸다. 대부분 식당이 문을 닫은 시간, 김 경장과 고 순경은 남성을 지구대로 데려갔다. 지구대로 향하는 차 안에서도 이들은 남성이 외롭지 않게끔 끊임없이 대화를 시도했다. 도착한 지구대에서 김 경장은 하루 종일 아무것도 먹지 않은 남성을 위해 초코파이와 음료수를 건넸다.

무사히 귀가한 이 남성은 다음날 지구대에 “나쁜 생각을 했었는데 잘 살아보겠다”며 문자메시지 한 통을 보내왔다.

김 경장은 17일 조선닷컴에 “바다에 빠져도 헤엄쳐서 나오면 된다는 생각이었다”면서 “위급한 상황을 대비해 고 순경에게 튜브를 들고 밖에 대기시켰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김 경장은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분들을 막기 위해 종종 월미도에 출동한다”면서 “일단 오늘을 살면 결국 내일도 살게 되지 않을까. 그렇게 조금씩 견디며 살다 보면 언젠가 좋은 일이 생길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혜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