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꼬챙이로 입과 머리 관통… 부산서 고양이 3마리 잔혹 살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 사하구 하단동에서 꼬챙이 등으로 잔혹하게 살해된 고양이 3마리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조선일보

15일 밤 10시 부산 사하구 하단동 강변 바위 위에서 고양이 사체 3마리가 발견됐다/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에 따르면 지난 15일 밤 10시 사하구 하단동 강변대로 산책로를 걷던 한 시민이 고양이 사체 3마리를 발견 후 경찰에 신고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새끼 고양이 2마리와 성묘(어른 고양이) 1마리는 강가 바위 위에 쓰러져 있었다. 이중 한 마리는 배가 갈라져 있었고, 다른 한 마리의 입과 머리에는 긴 꼬챙이가 꽂혀 있었다. 고양이 사체는 관할 구청인 사하구가 처리했다. 현재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는 이날 조선닷컴에 “고양이들이 너무 잔혹하게 살해됐다. 저희 단체에서는 조만간 목격자를 찾는 현수막을 내걸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주변에 CCTV가 없어, 범인을 찾는데 시간이 걸릴 것 같지만 혹시 당시 상황을 목격하신 분이 있다면 꼭 연락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잔인한 방법으로 동물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학대 행위’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