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경기도 내부자료엔…'위험 부담 없는' 대장동 사업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측 "화천대유, 초기 위험부담 떠안았다" 주장



[앵커]

지금부터는 뉴스룸이 새롭게 취재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저희는 '화천대유'라는 민간 회사가 개발 이익 수천억 원을 가져가게 된 과정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지사 측은 화천대유가 사업 초기에 위험 부담과 비용을 떠안았기 때문에 특혜가 아니라고 했습니다. 반면, JTBC가 입수한 경기도 내부 자료 등에는 좀 다른 내용들이 담겨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