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이재 '유부남 잠자리 요구' 폭로 그 후…"무책임" vs "시원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허이재, "유부남 배우에 성관계 요구 받았다" 주장…관계자 반응 엇갈려]

머니투데이

배우 허이재/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허이재가 과거 한 유부남 배우로부터 잠자리를 요구받은 적이 있다고 폭로한 가운데, 이에 대해 연예계 관계자들이 각기 다른 반응을 내놨다.

허이재는 지난 10일 그룹 크레용팝 출신 웨이의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의 영상에 출연해 과거 한 선배에게 잠자리를 요구받은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당시 허이재는 "내가 은퇴한 결정적인 계기는 현재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 유부남 배우(이하 A씨) 때문"이라며 과거 드라마 상대역이었던 해당 배우에게 촬영 중 잠자리를 요구받고 욕설, 폭언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허이재는 "당시 감독님이 입봉이라 아무 말도 못했다. 촬영장에서 그 사람이 왕이었다"며 "그분은 아직도 활동한다"라는 힌트를 제공했다.

폭로 내용이 화제가 되자 허이재는 해당 영상에 댓글을 남겨 심경을 전했다.

허이재는 "은퇴 계기가 된 일이 저에게 큰 트라우마로 남고 생각이 떠오를 때마다 괴로워했었는데, 나이를 하루하루 먹다보니 그때로 돌아간다면 울면서 서있기만 하는 게 아니라 용기 내서 대들어 볼 걸이라는 생각이 들더라"며 "분명 당시에 저의 부족함도 있었을 거다. 하지만 단연코 후배로서 예의 없을 만한 일만큼은 한 적이 없다고 자부한다"고 했다.

허이재의 폭로 이후 그가 언급한 A씨의 정체에 대해 관심이 쏟아졌고, 몇몇 배우는 가해자로 지목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허이재는 "누군가를 저격해서 공격하기 위한 제작 의도가 아니기 때문에 마녀사냥은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만 당부했을 뿐 별다른 입장을 전하지 않았다.


유튜버 이진호 "무책임한 태도" 지적…"실명 밝혀라" 요구도

머니투데이

연예부 기자 출신 이진호/사진=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이재의 폭로 이후, 수일 간 여러 남배우들이 가해자로 지목되는 상황이 이어졌고, 이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자 허이재의 무책임한 태도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를 통해 "허이재가 방송을 통해 관련 내용을 밝힌 만큼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명확한 피해 사례를 밝혔고, 수많은 단서를 줬다"며 "이런 상황에서 당사자가 누군지 직접 밝히지 않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했다.

이어 "사실에 대해 책임을 지고 직접 나서야 대중이 도울 수 있다. 직접 밝혀놓고 '마녀사냥하지 마라'는 것은 무책임한 태도"라며 지적했다.

그러면서 "허이재가 준 힌트 때문에 가해자로 지목된 배우는 결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 그런 모습을 보더라도 허이재씨가 확실히 밝혀서 책임을 지라고 말하고 싶다"고 지적헀다.

이진호는 또 "유튜브 홍보 때문이었다면 잘못된 선택을 한 것"이라며 "공익적 목적으로 폭로를 했다면 지금이라도 실명을 밝혀야 한다. 그래야 엉뚱한 사람이 피해를 보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아이돌 댄스 트레이너 인지웅·백은영 기자, 허이재 옹호…"시원하다"

머니투데이

아이돌 댄스 트레이너 겸 유튜버 인지웅/사진=인지웅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허이재를 옹호하는 이들도 있었다.

아이돌 댄스 트레이너 겸 유튜버 인지웅은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허이재의 발언에 힘을 실으며, 연예계 성상납이 완전히 근절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인지웅은 "쉽게 가십으로 몰고 갈 이야기가 아니다. 한국 배우계 병패를 물고 있는 사건"이라며 "배우판에 왜 이런 일이 생기는가. 이 사람(허이재)이 말한 얘기가 거짓이 아닐 수밖에 없다"며 자신이 직접 보고 들은 성상납 실태를 전했다.

인지웅은 "드라마 촬영하는데 점심시간, 브레이크 타임 한 두시간씩 없어지는 배우들이 있다. 둘이서 방을 잡고 쉬고 오는 것"이라며 "이런 건 쉬는 시간을 만들 수 있는 짬이 찬 배우들만 할 수 있다. 신인급은 휴게실에서 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말 말도 안 되는 것 같지만 이런 일은 비일비재하다. 젊은 배우끼리는 이런 일이 없다. 30대 후반, 40대 초반 분들이랑 촬영해보신 분들은 별의 별 일이 다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지웅은 그러면서 "댄스판에서 10년 넘고 있었는데 이런 거 못 본다. 하지만 배우랑 방송가는 이럴 수밖에 없다"며 "지금 세상이 바뀌었다. 이게 한순간에 바뀌고 그럴 일은 절대 없겠지만 허이재 같은 사람이 또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TV조선 기자 겸 유튜버 백은영/사진=유튜브 채널 '백은영 기자의 뿅토크'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조선 백은영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백은영 기작의 뽕토크'에 올린 영상을 통해 허이재가 언급한 A씨의 평판과 함께 허이재의 폭로에 대한 연예계 반응을 전했다.

백은영 기자는 허이재가 언급한 A씨에 대해 "아주 서글서글한 호남형에 시원시원한 이목구비를 갖췄다"며 "연예계 평판은 매우 안 좋다"고 했다.

이어 그는 "과거 삶의 궤적을 쭉 보니 무개념 행동이나 발언을 곧잘 했다. 상대가 톱이냐, 신인이냐, 인기가 있느냐에 따라서 행동이 많이 달라진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백 기자는 허이재가 언급한 '감독님'에 대해 "한 가지 힌트를 드리자면 허이재가 말한 감독은 PD를 뜻하는 게 아니라 촬영 감독을 뜻할지도 모른다. 어떤 드라마인지 아주 조금 감이 오실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백 기자는 "배우 중에선 허이재의 발언을 보며 정말 시원하다는 반응이 많았다"고 방송계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