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갑상선암 치료 받은 환자, 정상인보다 심혈관질환 위험 높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이코노미

안화영 중앙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최근 갑상선암 환자가 부정맥·심혈관질환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그간 갑상선 기능에 이상이 있는 사람은 심혈관질환 위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는 했지만, 갑상선암과 심혈관질환 사이 상관관계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었다.

안화영 중앙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와 국립암센터 이은경(내분비내과)·정유석(이비인후과) 교수, 채영준 보라매병원 내분비외과 교수 연구팀은 갑상선절제술을 받은 갑상선암 환자의 심혈관질환 위험 관계를 분석한 연구 논문을 최근 발표했다.

연구팀은 1951년부터 2021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갑상선암 환자와 정상인을 대상으로 심혈관질환과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18개의 논문을 비교 분석했다. 연구에 따르면 갑상선암 치료를 받은 환자는 정상인에 비해 부정맥 일종인 심방세동 위험도가 1.55배,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이 1.1배, 뇌혈관질환 위험도가 1.15배 상승했다. 그에 따른 사망 위험은 1.95배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갑상선암으로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요법’을 받은 환자들은 이완기 혈압과 심장 박동 수가 증가하고 좌심실의 크기가 커지며 이완 기능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갑상선 호르몬이 과도하게 분비되는 ‘갑상선 기능 항진증’은 심방세동과 심혈관질환의 위험인자다. 갑상선암 치료를 받은 환자에서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지는 이유도 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갑상선암 재발을 억제하기 위한 목적으로 갑상선전절제술을 시행한 뒤 갑상선 호르몬을 복용하는데, 이때 유발되는 ‘불현성 갑상선 기능 항진증’ 역시 심혈관질환에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감상선암 환자 치료 시 심혈관질환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확인했다. 안화영 중앙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다른 암에 비해 갑상선암으로 인한 사망은 매우 드물다. 갑상선암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유두암과 여포암은 3기의 경우에도 10년 생존율이 80%에 이른다”며 “하지만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로 인한 심혈관질환으로 사망 위험성이 증가할 수 있다. 재발 위험성이 높지 않은 갑상선암 환자는 심혈관질환 발생을 예방할 수 있도록 호르몬 치료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내분비과학 분야 권위지인 ‘미국내분비학회(ENDO)’ 공식 저널 ‘임상내분비학·대사저널(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 최신호에 게재됐다.

[나건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