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日 외교장관, 유엔총회 계기 뉴욕서 대면 회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北 미사일 대응협력 확인…위안부 문제 등 갈등현안도 논의할 듯

아시아경제

정의용 외교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 총회를 계기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19일 요미우리신문에 신문에 따르면 한일 당국은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정의용 외교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장관)이 뉴욕을 방문하는 것에 맞춰 양국 외교장관 회담을 여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이날 오후 전용기편으로 출국해 19∼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유엔총회 관련 일정을 소화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하는 정 장관은 문 대통령이 뉴욕을 떠난 뒤에도 남아서 주요국 외교장관, 국제기구 수장들과 회담할 예정이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달 22~24일 일정으로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한다.

모테기 외무상과 올 2월 취임한 정 장관의 이번 뉴욕 회담이 성사되면 두 장관은 지난 5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때에 이어 4개월여 만에 2번째 대면 회담을 하는 셈이 된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번 회담이 북한의 연이은 순항미사일과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직후 열리는 것이어서 이 문제에 대한 한일, 한미일 간의 협력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또 한일 관계 악화의 원인이 된 위안부 문제와 징용 피해자 배상소송 문제 등 양국 간의 쟁점 현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현안과 관련해 모테기 외무상은 한국 정부의 적절한 대응을 거듭 요구하겠다는 방침이고, 정 장관은 한국 측 입장을 설명하는 데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아시아경제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지난 5월 5일 영국 런던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기념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장관은 지난 5월 영국에서 만났을 때도 북핵 문제에는 협력하기로 했지만 한국 법원의 징용 피해자 및 위안부 배상 판결 등 양국 간 갈등 현안을 놓고는 대립했다.

당시 모테기 외무상은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일본 정부의 배상책임을 인정한 한국 법원 판결에 한국 정부가 적절한 조처를 할 것을 요구했다.

또 징용 소송과 관련해선 일본 정부가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을 한국 측이 조기에 제시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이에 정 장관은 일본 측의 올바른 역사 인식 없이는 과거사 문제가 해결될 수 없음을 강조하면서 위안부 및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와 관련한 한국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

두 장관은 그러나 한일 간 갈등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대화와 소통은 계속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