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소는 기본…'신재생에너지'로 뛰어드는 기업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탄소중립 가속화하며 친환경 에너지 중요성 커져

수소 이어 기업들 재생에너지서 성장동력 찾아

미국과 유럽 등 기업 인수부터 독자기술 개발까지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세계적으로 탄소중립 흐름이 가속화하며 국내 기업들의 에너지 시장공략이 세분화하고 있다. 대표적인 친환경 에너지로 손꼽히는 수소 외에도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에서 기회를 찾으면서다.

‘넷제로(Net zero)’ 달성을 위해 전통적인 화석연료의 사용이 감소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신재생 에너지 분야를 선점하겠다는 의도다. 특히 국내의 경우 아직 재생에너지 기반이 약하고 에너지 전환 이 초기이다 보니 기업들은 미국과 유럽 등 재생에너지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는 해외로 우선 눈을 돌리고 있다.

SK E&S는 이달 미국의 그리드솔루션(Grid Solution) 기업인 ‘Key Capture Energy(KCE)’의 지분 약 95%를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하고 수소에 이어 재생에너지 신사업 진출을 선언했다.

그리드솔루션은 재생에너지가 증가함에 따라 발생하는 전력공급의 변동성과 전력망의 불안정성을 보완하기 위해 전기를 저장하는 시설인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활용하며,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전기 공급을 일정하게 유지하도록 하는 에너지 분야의 신산업을 말한다. 미국의 그리드솔루션 시장이 연평균 60% 이상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에 기업 인수를 통해 기술 확보와 시장 진출에 나서려는 의지다.

이데일리

그리드솔루션에 사용하는 ESS 설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보다 앞서 한화솔루션은 최근 프랑스 재생에너지 전문 개발업체인 ‘RES Mediterranee SAS (RES프랑스)’ 지분 100%를 약 7억2700만 유로(약 9843억원)에 인수하며 글로벌 개발 사업 확대에 나섰다. 탄소중립 등 기후 위기 대응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유럽에서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글로벌 에너지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것이 목표다.

RES프랑스의 개발·건설관리 부문과 약 5GW(기가와트)의 태양광·풍력 발전소 개발 사업권(파이프라인) 인수를 위한 계약 절차를 오는 10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인수로 글로벌 기준 재생 에너지 사업권이 약 15GW로 늘어나는 것은 물론, 신규 사업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풍력 사업 역량까지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독자적인 개발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진출한 기업도 있다. 삼성중공업은 해상 풍력 부유체(Floater) 독자 모델을 개발하고 국내외 해상 풍력 발전설비 시장 공략에 나섰다.

삼성중공업은 9.5MW급 대형 해상 풍력 부유체 모델(Tri-Star Float)을 개발하고, 노르웨이 선급인 DNV로부터 기본설계 인증(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

해상 풍력 부유체는 해상에서 풍력발전기를 지지하는 철구조물인 ‘폰툰(Pontoon)’을 없앤 디자인으로 제작부터 운송, 설치까지 공사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40여년간의 우리나라 동해상(東海上)에 부는 바람의 세기, 조류, 수심 데이터를 분석해 극한의 해상 환경에서도 안정성이 확보되도록 최적 설계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