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줄어드는 가상화폐 거래소 신규 가입자…4월 대비 90% 감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규 가입자의 거래 횟수도 90% 이상 줄어들어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가상화폐 거래소 신규 가입자가 최근 들어 급격히 줄고 있다. 가상화폐에 관심 있는 투자자들은 이미 대부분 시장에 참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이 국내 4대 가상화폐 거래소(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업비트의 신규 가입자 수는 지난 4월 122만6729명에서 6월 6만4037명으로 94.8% 줄었다.

빗썸 역시 신규 가입자 수는 지난 4월 26만6873명에서 7월 2만1609명으로 91.9% 감소했다. 코인원의 신규 가입자 수는 같은 기간 12만8234명에서 5384명으로 95.8% 줄었다. 코빗도 같은 기간 2만7375명에서 2139명으로 92.2% 감소했다.

이들 거래소에서 국내 가상화폐 투자의 90% 이상 이뤄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가상화폐 시장에 참여할 사람들은 대부분 참여한 것으로 보인다.

거래 횟수도 감소하고 있다. 업비트의 신규 가입자들의 거래 횟수는 4월 8052만8427회에서 6월 224만793회로 97.2% 감소했다.

빗썸 신규 가입자들의 거래 횟수는 4월 1573만7019회에서 7월 130만9292회로 91.7% 줄었다. 같은 기간 코인원 신규 가입자들의 거래 횟수는 974만9302회에서 4만9280회로 99.5% 급감했다. 코빗 역시 같은 기간 60만3896회에서 1만6935회로 97.2% 감소했다.

빗썸을 제외한 거래소들의 신규 가입자 예치금도 줄어드는 추세다. 업비트 신규 가입자들의 예치금 잔액은 4월 4984억8000만원에서 6월 271억원으로 94.6% 감소했다. 코인원의 경우 4월 149억원에서 7월 15억3000만원으로 89.8%, 코빗은 같은 기간 159억7000만원에서 14억7000만원으로 90.8% 줄었다. 다만 빗썸은 신규 가입자의 예치금 잔액이 4월 1219억원에서 7월 1475억2000만원으로 21%가량 늘었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