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도권 저리가라…올 제주 아파트 상승률 15.65%, 수도권 앞질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년된 아파트 가격이 10억

재개발 호재 1년 사이 5억원 가까이 올라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올해 제주도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수도권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경제

제주시 애월읍의 한 목장 모습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한국부동산원의 전국 아파트 매매 현황에 따르면 올해 제주도 아파트 전체 매매 상승률은 15.65%였다. 이는 수도권 12.01%를 넘어서는 수치다.

실제 제주시에 있는 한 아파트는 완공 20년이 지났지만, 재개발 호재에 전용면적 108.4㎡에 9억9800만원에 매매됐다. 지난해 5억원대에 팔리던 아파트들이었다.

아파트는 물론 토지가격 또한 오름세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제주지역에서는 토지 2만7988필지가 거래돼 지난해 같은 기간 2만2298필지보다 25.5% 증가했다. 지난 7월 제주지역 땅값은 전월 대비 0.282% 상승했다. 6월 상승률은 0.095%였다.

경매시장도 불장이다. 제주도에선 지난달 132건 중 73건이 낙찰돼 전국에서 4번째로 높은 55.3%의 낙찰률을 기록했다.

제주도의 한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비규제지역인 제주로 전국 부동산 투자 수요가 몰리는 것 같다”며 “이때문에 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주택시장과 토지 시장이 활기를 띠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ms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