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탈레반, 아프간 장악

파키스탄 총리 “아프간 정부 구성 위해 탈레반과 대화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키스탄 총리가 아프가니스탄에 포괄적 정부를 구성하기 위해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과 논의를 시작했다고 18일(현지 시각) 밝혔다.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타지크, 하자라, 우즈베크족을 포함한 포괄적 아프간 정부 구성을 위해 탈레반과 대화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아프간을 장악한 탈레반은 최근 과도 내각 구성을 발표했다. 내각에는 자신들의 세력 기반인 파슈툰족 출신만 중용했고 전 정부 인사와 여성도 모두 배제했다. 아프간은 파슈툰족(42%) 외에도 타지크(27%), 하자라(9%), 우즈베크(9%) 등 여러 민족으로 이뤄졌다.

칸 총리는 타지키스탄 수도 두샨베에서 아프간 이웃 나라 정상들과 만난 뒤 탈레반과 관련 대화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16~17일 두샨베에서는 중국과 러시아가 주도하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가 열렸다.

[최아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