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더우먼' 이상윤, 강렬한 등장+흥미진진 전개 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완벽 비주얼 기대
앞으로 활약 예고
오랜만의 드라마 컴백


[텐아시아=신소원 기자]
텐아시아

'원더우먼' / 사진 = SBS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상윤의 '원 더 우먼'이 기대된다.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극본 김윤 연출 최영훈)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 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극 중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죽음으로 한주그룹 후계자 자리와 첫사랑 강미나(이하늬 분)를 빼앗긴 후 재벌1세로 홀로서기에 성공, 복수를 위해 다시 한국으로 돌아온 한승욱 역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 배우 이상윤이 17일 첫 방송부터 강렬한 등장은 물론, 흥미진진한 전개를 유발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하고 있다.

1회 방송에서 금방 귀국한 듯 공항에서 배낭을 맨 모습으로 첫 등장을 알린 한승욱(이상윤 분)은 훈훈한 외모와 훤칠한 피지컬, 거기에 항공사 직원을 하대하는 진상 고객을 제압하며 젠틀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18일 2회 방송에서 한승욱의 과거 이야기로 그가 지닌 아픔을 예감케 한 가운데 그의 첫 사랑 강미나로 인생이 뒤바뀐 조연주(이하늬 분)와 첫 만남부터 웃음 유발 케미를 선사하며 재미를 더했다. 또한 한승욱은 과거 자신의 기억과 진료 기록을 통해 조연주가 강미나가 아님을 제일 먼저 알아채면서 스토리에 쫄깃한 긴장감을 더하는 동시에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한층 끌어올렸다.

이에 벌써부터 출구 없는 매력의 캐릭터로 완벽 동화된 데 이어 한층 깊어진 연기로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들고 있는 이상윤이 앞으로 한승욱을 어떻게 만들어갈지 더욱 관심이 증폭된다.

한편, '원 더 우먼(One the Woman)'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