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부가 하는 거니 접종해라”...백신 맞은 뒤 뇌출혈 온 여성 父의 한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머니투데이가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은 25세 여성이 접종 2주 후 뇌출혈로 쓰러져 혼수상태에 빠진 일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머니투데이는 보도를 통해 여성의 아버지가 “충격 받으실까 외할머니, 외할아버지에게 소식도 못 전했다”며 A씨를 돌본 의료진은 “백신 부작용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지만 가족들은 “정부가 관련 환자들을 방치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고 전했다.

A씨의 부친 B씨(52)는 19일 머니투데이와 통화에서 “딸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발작을 일으켜 현재 부산시 동아대 병원에 입원한 상태”라고 밝혔다. 지난 12일 수술을 받은 A씨는 의료진이 이름을 부르면 손가락만 간신히 움직이는 등 여전히 의식이 희미한 상황이다.

B씨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6일 전라남도 광양시에 있는 한 정형외과 전문병원에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받았다. 백신을 맞은 당일 A씨는 머리가 아프고 주사맞은 부위가 욱신거리며 몸살에 걸린 듯 뼈 마디가 아팠지만 심각한 부작용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B씨는 “딸은 접종 후 두통은 흔한 증상이라 해서 널리 알려진대로 해열제, 타이레놀을 먹었다”고 설명했다.

백신을 맞고 14일이 지난 이달 12일 새벽쯤 A씨는 갑자기 발작을 일으키며 쓰러졌다. B씨는 “딸은 평소 감기도 잘 안 걸릴 정도로 건강했으며 뇌출혈로 쓰러지기 3일 전쯤 다시 머리가 아파 타이레놀을 복용한 게 전부”라고 전했다. 수술 이력이나 기저 질환과 관련해서는 “7월 중순쯤 (뇌출혈과 무관한) 편도절제술을 받은 적이 있다”고만 밝혔다.

또한 쓰러질 당시 A씨는 친구들과 짧은 여행을 한다며 부산에 머물렀다. 친구들은 12일 오전 9시40분쯤 쓰러진 A씨를 발견하고 구급차를 불러 A씨를 즉시 병원으로 옮겼지만 코로나19를 이유로 연달아 접수를 거부당했고 2시간쯤이 지나서야 간신히 동아대 병원에 입원했다.

의료진은 ‘지주막하뇌출혈’ 진단을 내렸다. 뇌 표면의 동맥이 손상돼 출혈이 일어났다는 것이다. 하지만 백신 접종과는 관련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의료진은 “백신 부작용이라면 혈전이 생겨 출혈이 일어났어야 했는데 혈액 검사를 했을 때 모든 게 정상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친구들과 여행하며 혈압이 올라갔을 수 있다”고 말했다. A씨가 받은 편도절제술에 관해서도 “뇌출혈과는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B씨는 “25살 딸이 무엇 때문에 혈압이 올라갔겠나”라며 “평소에 혈압 문제가 있던 것도 전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친구들로부터 음주 등 특이사항에 대해서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있지만 아직 B씨는 처갓댁 어르신에게 딸의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B씨는 “80대인 두 분이 충격받을 것”이라며 “이번엔 찾아뵙지 못하고 안부 전화를 드릴 텐데 혹 딸의 안부를 묻는다면 그냥 ‘잘 있다’고 하려 한다”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B씨는 머니투데이에 “딸이 겁이 많은데 ‘정부가 하는 거니 겁먹지 말고 접종하라’고 내가 강요했다”며 “더더욱 가슴이 미어진다”고 말했다.

한편 A씨의 삼촌은 지난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화이자 백신 후 25여 뇌출혈’이라는 제목의 청원을 게재했다.

삼촌 이씨는 “같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백신 부작용을 더 세분화해 알려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 글은 19일 오후 3시 기준 7900여명이 동의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