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트남 가정집 냉동고서 160kg 넘는 호랑이 사체 발견… 어디에 쓰려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베트남 가정집에서 발견된 호랑이 사체. /VN익스프레스 영상 캡처


베트남의 한 가정집 냉동고에서 무게가 160kg 넘는 호랑이 사체가 발견됐다.

19일(현지시각) 베트남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현지 경찰과 환경 당국 관계자들은 중부 하띤성에 있는 응우옌 반 충(42)의 집 냉동고에서 호랑이 사체를 지난 16일 발견했다. 경찰 수색 과정에서 나온 이 호랑이 사체의 무게는 160kg이 넘는다. 또 다른 동물의 뼈도 34kg가량 나왔다.

보도에 따르면 응우옌 반 충은 경찰에 자신이 호랑이를 잡아서 넣은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한 식당에서 만난 컨테이너 트럭 기사에게 아교 재료 보관을 부탁받았다. 아교는 동물의 가죽, 힘줄, 골수 등에서 추출한 점성 있는 물체로 접착제나 약재로 쓰인다.

그로부터 약 열흘 뒤 응우옌 반 충은 트럭 기사가 자신의 집에 가져온 냉동고를 보고 놀랐다. 호랑이 사체와 정체불명의 동물 뼈가 있었기 때문이다. 놀란 그는 트럭 기사에 보관 거절 의사를 밝혔지만, 트럭 기사가 900만동(약46만원)을 줘 마음을 바꿨다.

베트남에서 멸종위기 보호 동물들을 불법으로 사냥하거나 거래하다가 적발될 경우, 15년 이하 징역 및 150억 동(약 7억8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호랑이는 국제자연보전연맹(ICUN)에 의해 멸종위기 동물로 지정돼 있다.

그러나 호랑이 뼈가 특정 질병을 치료해주거나 정력에 좋다는 미신 때문에 호랑이는 계속해서 현지에서 거래되거나 몰래 사육되고 있다. 앞서 8월에는 베트남 중부 응에안 성 가정집에서 호랑이 십수 마리를 불법으로 사육해온 여성들이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다.

[송주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