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철수 “1차 접종률 강조하는 文, 국민을 속이는 것” 비판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추석 연휴 기간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의료진을 돕기 위해 의료 자원봉사를 하면서 “1차 접종률을 강조하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의사 출신인 안 대표는 18~19일 이틀간 서울 중구보건소에서 방호복을 갖춰 입고 코로나19 검체 채취 활동을 지원했다. 이번 의료봉사에는 부인 김미경 교수도 함께했다.

안 대표는 의료봉사를 마친 뒤 “얼마 전 대통령께서 1차 접종률이 70%가 넘었다고 말씀하셨는데 1차 접종률을 강조하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1차 접종으로는 부족하고 2차 접종, 접종 완료를 해야만 감염을 방지하고 중증이나 사망에 이르지 않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따라서 국가가 해야 하는 일은 접종 완료자를 늘리는 데 총력을 다해야 하는 것”이라며 “1차 접종률 숫자를 늘리기 위해 2차 접종자용 백신을 당겨쓰는 것은 정권 홍보를 위해 고위험군 국민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정부에서는 2차 접종자, 접종 완료자의 비율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며 “우리나라 접종 속도가 빠른 이유는 국민들의 공이다. 정부가 국민에게 감사해야지, 마치 정부의 공인 것처럼 공을 가로채고 국민들로부터 감사를 받는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도 “문 대통령은 백신을 충분히 구매하지 못한 데 대한 비판을 받지 않으려고, 1차 접종률을 계속 강조하고 있다”며 “(국내) 접종 속도가 빠른 이유는 우리 국민의 적극적인 협조와 보건의료진의 헌신, 그리고 역대 여러 정부에 걸쳐 발전하고 쌓아온 우리 보건의료 시스템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정권이 낮았던 보건의료 시스템의 수준을 갑자기 높인 것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정부에 ‘정치 방역’이 아닌 ‘과학 방역’을 해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방역 공무원이 확진자 동선을 파악하는 ‘정부주도 방역’에서 국민들 스스로 스마트폰에 앱을 깔아서 자신의 동선이 확진자의 동선과 겹치는지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대처할 수 있는 ‘국민참여형 방역’으로 바꿔야 한다”고 제안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