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상에서 돌아온 토트넘 손흥민, 첼시전 풀타임…팀은 완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토트넘, 첼시와 EPL 5라운드 0 대 3 패

손흥민은 선발로 출장해 그라운드 누볐지만 공격포인트 없어

토트넘 3경기 연속 무승

노컷뉴스

첼시전에서 슈팅 찬스를 맞은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토트넘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첼시전에서 슈팅 찬스를 맞은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토트넘 트위터 캡처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이 부상을 씻어내고 3경기 만에 그라운드에 복귀했지만 팀의 패배를 뒤집지 못했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0시 30분(이하 한국 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첼시와 홈 경기에서 0 대 3으로 졌다.

지난달 29일 왓퍼드전 승리 이후 토트넘은 EPL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를 포함해 3경기 연속 무승(1무2패)에 빠졌다. 홈에서 승점을 얻지 못한 토트넘(3승2패·승점9)은 리그 7위에 머물렀다.

반면 원정 완승으로 승점 3을 얻은 첼시(4승1무·승점13)는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왓퍼드전 이후 3경기 만에 선발로 출전해 공격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최전방에 해리 케인을 세우고 손흥민을 왼쪽, 조바니 로셀소를 오른쪽에 배치했다. 이어 델레 알리, 탕귀 은돔벨레, 에밀 호이비에르를 중원에 넣고 세르히오 레길론, 크리스티안 로메로, 에릭 다이어, 에메르송 로얄에게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경기가 시작되자 케인보다는 손흥민이 최전방에서 득점 기회를 노렸다. 손흥민은 전반 2분 페널티박스 밖 왼쪽에서 첫 슈팅을 날렸지만 상대 수비에 막혔다.

이후 손흥민과 토트넘은 강한 전방 압박으로 첼시의 수비를 괴롭혔다. 토트넘의 압박에 첼시는 좀처럼 하프라인을 넘어오지 못했다.

손흥민은 전반 20분 하프라인에서 공을 잡은 뒤 레길론을 향해 스루패스를 찔렀다. 공을 잡은 레길론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달려오는 동료를 향해 낮은 크로스를 올렸지만 상대 수비에 막혔다. 전반 22분 손흥민은 후방에서 전방으로 빠르게 올린 공을 향해 전력 질주했지만 첼시가 먼저 공을 잡았다.

전반 33분 손흥민은 은돔벨레가 연결한 패스를 페널티박스 밖 왼쪽에서 잡은 뒤 골문으로 쇄도하며 슈팅을 때리려고 했지만 상대 골키퍼가 달려 나와 몸으로 막아냈다.

노컷뉴스

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캡처
첼시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메이슨 마운트를 빼고 은골로 캉태를 투입했다. 후반 4분에는 왼쪽에서 올린 마르코스 알론소의 코너킥을 티아고 실바가 토트넘 수비와 경합을 이겨내고 오른쪽 구석을 노리는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신고했다.

후반 12분 첼시는 토트넘 진영에서 상대의 패스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공을 뺏었고 캉태가 강력한 슛을 때렸다. 공은 다이어의 몸에 맞고 굴절돼 토트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2골 차로 벌어지자 경기는 첼시의 분위기로 완전히 넘어왔다. 토트넘 누누 산투 감독은 후반 17분 로셀소와 은돔벨레를 빼고 브라이언 길과 올리버 스킵을 투입해 반전을 노렸지만 첼시가 더 위협적인 슈팅으로 토트넘을 흔들었다. 토트넘 요리스 골키퍼는 첼시의 파상공세를 가까스로 막아냈다.

결국 첼시는 요리스의 선방을 뚫고 안토니오 뤼디거가 후반 추가시간 3분 오른쪽에서 티모 베르너가 올려준 공을 페널티박스 안에서 마무리해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