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서울 다중이용시설 25곳서 레지오넬라균 검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레지오넬라균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목욕탕, 종합병원, 숙박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25곳에서 기준치를 넘는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레지오넬라균 검사는 지난 4∼8월 시내 다중이용시설 250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레지오넬라균은 3급 법정 감염병인 레지오넬라증 원인균이다. 레지오넬라증은 독감과 폐렴 증상을 일으키며, 치료를 받지 않으면 치사율이 15∼20%에 달한다.

시는 레지오넬라균이 기준치 넘게 검출된 25곳에 청소와 소독 등 방역 조치 후 재검사를 시행했다. 재검사에서도 기준치를 초과하면 관리방법을 점검하고, 개선 조치를 마련할 방침이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