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재택치료 전국 확대…서울 구청별 전담반 운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택치료 전국 확대…서울 구청별 전담반 운영"

정부가 코로나19 4차 대유행 장기화에 대비해 경증 환자 재택치료를 전국으로 확대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24일) "17개 지자체에 재택치료 계획 제출을 요청해 13곳이 계획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재택치료는 무증상 내지 경증 코로나19 확진자가 집에서 자가 치료를 하다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대면진료를 하는 방식입니다.

23일 기준 재택치료자는 경기 565명, 서울 155명 등 모두 805명입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서울시가 재택치료 전담 태스크포스를 만들고 구청별 전담반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