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경원 "대장동 사업과 무관…허위사실 유포자 명예훼손으로 고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나경원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인터넷상에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며 "유포한 자들을 명예훼손죄로 고발 조치한다"고 24일 밝혔다.

나 전 원내대표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나 전 원내대표 배우자가 대장동에 토지를 보유한 것은 사실이나, 해당 토지는 대장동 개발사업과 무관한데도 나 전 원내대표가 특혜를 본 것처럼 허위 사실이 확산해 고발을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해당 토지는 배우자가 결혼하기 전인 1988년 6월 취득한 것으로, 대장동 개발 의혹이 있는 토지와는 물리적 거리가 있을 뿐 아니라 송전탑이 있어 매매나 이용이 불가능해 투자 가치가 없는 토지"라고 설명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